2021.04.05 (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7.2℃
  • 흐림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1.4℃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1.4℃
  • 흐림금산 4.3℃
  • 맑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부산교대-부산대 통폐합 추진 중단하라”

양측 통폐합 MOU체결 합의에
부산교대 총동창회 반대 성명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부산교대가 부산대와 통합을 추진하는 양해각서(MOU) 체결에 합의했다. 이에 부산교대 총동문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교대 총동창회는 1일 “대학 측 일부 교수들이 자청해 진행되는 흡수 통폐합 추진의 즉각 중단을 3만 동문 이름으로 강력히 촉구한다”며 “부산교대 총동창회는 전국 교대 통폐합 반대 투쟁을 위해 타 교대 동창회와 연대해 투쟁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총동창회는 부산교대가 전국 교대와 달리 스스로 통폐합에 앞장 서는 것은 윗선의 압력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내비치고 있다.

 

이미 지난해 11월 4일 전국교대총장협의회에서 교대와 사대의 통폐합을 반대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는데, 부산교대가 이와 배치되는 통폐합을 물밑에서 추진해오고 있다는 게 총동창회의 주장이다. 특히 지난달 22일 국가교육회의가 제23차 회의를 마치자 이틀 후 전국 10개 교대 중 유독 부산교대가 스스로 흡수 통폐합을 자청하는 것에 대해 부산대, 교육부와 밀실 협약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학교 구성원의 원활한 참여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일부 구성원들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이들은 “학교 구성원들의 공개적인 토의, 질의 등이 제한된 상황에서 비밀리에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절차적 정당성이 결여됐다. 총동창회가 의견을 밝힐 기회조차 차단당했다”면서 “통폐합 관련 교수와 학생들에게 안내하지 않은 상황에서 절차를 진행시켜왔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심지어 교수들조차 통폐합 MOU 내용도 제대로 알지 못했고, 대학본부 측에서 그 내용을 제대로 밝히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부산교대는 최근 교수회의를 열고 이른 시일 내에 부산대와 통합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한 바 있다. 부산교대 측은 “부산교대와 부산대는 지난해 11월 통합을 전제로 한 공동발전방안 기초연구를 수행했고, 최근 공개 설명회와 MOU 체결 결정을 위한 투표가 이뤄졌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