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정책

문재인 대통령 “돌봄 획기적으로 늘릴 것”

18일 신년기자회견
“학부모 부담 줄이려 노력”
“국가교육위 올해 출범 가능”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한 학부모의 학생 돌봄 문제 해결을 위해 돌봄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국가교육위원회는 올해 출범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등교수업을 안전하게 늘릴 수 있는 대책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이제는 치료제와 백신까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그런 시기가 됨으로써 원격수업이 중심이 되는 시대가 빨리 끝내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부득이 원격수업이 계속되는 경우에서도 그로 인해 생기는 교육격차를 최대한 막고, 아이들의 돌봄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공보육과 공돌봄, 온종일 돌봄 같은 이런 돌봄을 획기적으로 늘림으로써 부모들의 돌봄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고, 아이들이 돌봄 밖에서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가교육위의 임기 내 설치에 대한 질문에는 “차근차근 준비해가고 있다. 아마도 금년 중 출범을 좀 더 본격적으로 구체적 방안까지 제시하고 아마 실행까지 나가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의 입법과 함께 가야 하기 때문에 국회와도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의해나가겠다”며 “과거에 교육부를 아예 없애거나 교육부의 기능을 최소화하면서 국가교육위가 교육 정책과 행정의 전반을 담당하게 하자는 논의도 있었지만 그렇게 일거에 변화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 생각한다. 우선 국가교육위가 국가 교육정책의 기본방향, 기본적 정책들을 논의해 결정하는 역할을 하고 그다음에 교육부가 그것을 실행해나가는 체제로 점진적으로 접근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