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0℃
  • 맑음강화 -1.9℃
  • 구름조금보은 0.0℃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현장

“교육공무직 대규모집회 학생 감염 위험 우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집회 참가 후 전파 가능성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지역 급식·돌봄 관련 종사자가 19~20일 파업 후 결의대회에 나선 데 이어 전국의 돌봄 전담사들이 2차 파업을 예고하자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업무 차질은 둘째치더라도, 학생 등 학교 구성원들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늘어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에서 1.5단계로 상향됐다. 공교롭게 이날은 수능 2주를 남긴 상황에서 진행되는 특별방역기간의 첫날이기도 했다.
 

최근 학교 구성원 확진자 증가로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곳이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중차대한 방역 강화 기간에, 그것도 어느 곳보다 방역에 강조점을 둬야할 학교가 방역에 구멍이 뚫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학생을 볼모로 파업한 것도 모자라, 학생을 코로나19 감염 위협에 빠뜨리기까지 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하필 그 어느 때보다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하는 시기에 학교 근무자들이 감염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단체행동에 나선 것을 두고 ‘윤리의식’을 문제 삼는 시선도 잇따르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달 초 지난 8·15 광복절에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를 고리로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사람이 총 12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집회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증가해 전국 학교가 개학을 늦췄다.
 

이런 문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전국의 노조 관계자들에게 집회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 대사이며 학생들의 미래가 달린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서도 코로나 재확산의 작은 불씨라도 만들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 “집회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은 더욱 중요하므로 방역수칙을 어기거나 코로나 확산의 원인이 되는 경우에는 엄정히 법을 집행하고 책임을 분명히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요구에도 집회는 그대로 진행되고 있다. 물론 방역대책이 지켜지고 있지만 경찰 등의 대응은 개천절·한글날 때에 비해 너무 느슨한 것 아니냐는 논란도 불거지는 상황이다.
 

서울 모 고교 교장은 “수능 당일 제 컨디션을 발휘하지 못하는 사례가 나올까봐 노심초사”라며 “정부가 좀 더 강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하소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