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9.9℃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8.8℃
  • 흐림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조금강화 6.9℃
  • 흐림보은 8.3℃
  • 구름많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8.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세종교육청 도서 ‘촛불혁명’ 배포 논란

현 정부 홍보책자…정치편향 우려

학교 의사 자율 무시한 일방 배포 ‘광장을 지켜준 박원순 시장’ ‘재벌 삼성과 정치 검찰’ 등 정치적 편향 문구 다수 등장 국민희망교육연대 “공문 철회, 즉각 보급 중단해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세종시교육청이 촛불집회 기록집인 ‘촛불혁명’이라는 책을 민주시민교육 자료로 활용하라며 관내 학교에 일방적으로 보급하기로 해 논란이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23일, 이달3월까지 교육청 1층 공문함에서 '촛불혁명' 책을 수령해 학교도서관에 비치하고 전 교원에게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보급 목적과 활용방법을 안내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하달했다. 출판사 느린걸음에서 세종 관내 학교에 기증했으며 보급 대상은 관내 초·중·고 99개교다. 도서 내용은 45가지 테마로 이뤄진 2016~2017년 촛불집회 기록집이다. 해당 도서는 시인이자 노동·생태·평화운동가 박노해 씨가 감수했다. 문제는 해당 기록집이 역사적 사실을 조명하는 자료라고 하지만 내용의 상당 부분에서 정치적·정파적 편향성 또는 영향력을 줄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교육 현장에서는 “사회적으로 파장이나 논란이 있을 수 있는 도서를 학교 내 구성원 간의 협의와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교육청에서 일방적으로 배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