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2.6℃
  • 구름조금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1.3℃
  • 흐림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5.3℃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방위 활동…거대한 청원 물결로

교총, 1인 시위·기자회견·청원운동 나서

‘우리 목소리 들어 달라’ 애타는 절규 학생 볼모 반복 파업 더는 방치 말라 ‘노동조합법 개정촉구 청원서’ 국회 전달 11대 현안 촉구 ‘청와대 앞 기자회견’도 전국 교원 청원운동에 11만2260명 참여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수업 중인 교사가 사망하고 학생 감염이 속출하는 등 긴장의 연속이지만 정장 정부와 국회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이라는 애드벌룬만 띄웠다. 감염 예방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부터 서둘러야 한다는 호소에도 경제논리를 앞세우며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교육당국을 두고 언제까지 무너지는 교육을 바라만 봐야 하는가….”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학급당 학생 수 감축’, ‘안정적 돌봄체계 구축’ 등 현장 교원들의 절규가 11만2260명이라는 거대한 청원 물결로 이어졌다. 교총이 학교현장의 염원을 담아 만든 ‘11대 교육현안’을 해결해 달라며 정부와 국회 등을 발 벗고 찾아다니며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 달라’고 호소한 결과다. ■대국회 시위 및 기자회견 교총은 이런 현장의 고충을 전달하기 위해 16~18일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다 19일에는 대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