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7.6℃
  • 구름많음서울 9.3℃
  • 흐림대전 9.7℃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8.6℃
  • 흐림광주 9.9℃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접촉은 최소화, 학생·학부모 불안 해소 나서

[학교는 지금] 위기 속에서도 희망 노래하는 교육 현장 학습 공백 최소화하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교과서 배부 가정배달 자원한 교사들도 학생·학부모 만족도도 높아… “학교의 배려에 고맙습니다”

지난 20일 제주 세화중에 승용차 여러 대가 줄지어 들어섰다. 차가 중앙 현관 입구에 멈추자, 마스크와 의료용 장갑을 낀 교사들이 창문 안으로 종이가방을 전했다. 잇따른 개학 연기로 새 담임교사를 만나지 못했던 학생은 뒷자리에서 인사를 건넸고, 담임교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지침과 유의사항을 설명했다. 일명 ‘드라이브 스루 교과서 배부’ 모습이다. 담임교사들은 사전에 학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교과서 배부 날짜와 시간을 약속하고, 시간대별로 받아갈 수 있게 안내했다. 학생 이름이 적힌 종이가방에는 교과서와 함께 자기주도학습 사이트 안내서, 꿈 찾기 프로그램 학습지, 자기소개서 등이 담겼다. 송시태 교장은 “학생들의 학습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교과서 배부 방법을 모색하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시행했다”고 전했다. 코로나 19로 개학은 연기됐지만, 학교 현장은 학습 공백을 줄이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 학생, 학부모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교과서 배부도 그중 하나다. 일선 학교에서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 외에도 학교의 상황과 여건에 맞는 방법을 찾아 지원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