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0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6.0℃
  • 맑음서울 26.6℃
  • 맑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4.9℃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선생님도 쉬는 시간] 책 출간, ‘니즈’가 중요해요

“선생님, 제가 책을 써 보려고 하는데요. 어떤 주제가 좋을까요?”

 

종종 선생님들이 궁금한 걸 문의하세요. 책을 쓰고 싶은데, 어떤 주제를 골라야 할까요? 정말 어려운 문제에요. 원고를 아무리 잘 만들어도 주제에 따라서 출간 자체가 불가능하기도 하니까요. 만약, 자비 출판으로 책을 출간하는 것에만 만족할 수 있다면, 돈을 들여서라도 그냥 쓰면 될 거예요. 하지만, 책 한 권을 내기 위해서 몇백만 원씩 돈을 들이고 팔리지 않는 책을 집안에 빼곡히 쌓아두기에는 시간과 비용이 아깝기도 해요. 책을 쓰는 일이 사실, 힘들거든요. 글자 포인트 10포인트로 A4용지 100장 분량 이상의 글을 써야 한 권의 책이 나올만한 분량이 되니까요. 
 

책을 쓰려면 일단 주제 선정이 중요해요. 그런데, 그게 쉽지 않다는 게 함정이지요. 책을 쓰기 시작하던 때, ‘초보 작가’의 마음. ‘이런 이야기를 쓰면 출간이 되겠지?’하면서 떨리는 마음으로 고민하고 제안서를 만들었던 때가 있었어요. 불과 6년 전이었지요. 기획 의도부터 타깃 독자층, 목차와 샘플 원고를 제안서에 담아서 출판사에 이메일을 보냈지요.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렸던 2~3주. 어떤 출판사에서는 정중하게 ‘고민해 보았으나 출간을 어렵겠습니다’, ‘좋은 주제이기는 한데, 출간은 어렵겠네요’라는 답장으로 거절의 말씀을 전해주시기도 했어요. 어떤 출판사에서는 답장도 없었고요. 그렇게 50~60군데의 출판사에서 거절을 당하고 알게 되었어요. ‘마음 가는 대로 쓴다고 책이 되는 건 아니구나.’ 
 

그렇게 낙담하고 ‘책은 무슨 책이야?’하며 마음을 접고 있을 때쯤 한 출판사에서 전화가 왔어요. 매출이 5위 안에 드는 큰 출판사에서 말이지요. 수화기 너머로 “혹시 원고를 다 쓰셨나요?”라는 출판사 편집자님의 말씀.

 

사실, 원고는 없었어요. 10페이지짜리 샘플 원고만 있었지요. 그래서 “원고는 없어요”라고 말씀드리니 일단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하시더군요. 편집자님과 만나서 이야기를 하니, 출판사에서 기획하고 있는 주제가 있는데, 원고가 없다면 그 주제로 출판사와 계약을 하고 집필을 하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 그래서 처음 제안한 주제는 안 되겠느냐고 여쭤보니 그 주제는 팔리지 않는 주제라서 책을 낼 수 없다고 하시더군요. 
 

처음 생각했던 주제는 ‘아빠들의 육아’였어요. 아빠들이 사지 않는 아이템. 그 당시에도 트렌드에 뒤처진 이야기라는 평가. 출판사에서 제안한 주제는 ‘아들 키우기’. 아들 키우면서 힘든 분들이 많잖아요. 그래서 출판사에서 그런 주제로 제안을 해주셨어요. 그때 느꼈어요. 출판사를 통해서 책을 내려면 사람들이 궁금한 이야기, 듣고 싶을 만한 이야기를 찾아야 한다는 것을요. 내가 고집하는 주제, 내가 궁금한 주제보다는 남들이 궁금하고 듣고 싶어 할 만한 주제를 찾아서 그 안에서 자신만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는 것도 함께 느겼지요. 
 

혹시, 출간을 마음에 두고 글을 쓰신다면 예비 독자의 ‘니즈’를 파악해 보시는 것도 중요해요. 일단 소구점(마케팅 포인트)이 있어야 출판사에서도 그 주제로 책을 낼 수 있을지 아닐지 고민을 시작하게 되니까요. 어떤 주제를 사람들이 궁금해할까? 사람들은 어떤 이야기를 듣고 싶을까? 고민하다 보면 사람들의 니즈와 선생님이 세상에 표현하고 싶은 목소리가 만나는 지점이 있어요. 바로 그 지점에서 고민을 시작하면 선생님은 ‘작가’라는 또 하나의 자아를 만나실 수 있을 거예요.

 

덧붙이는 글-‘선생님도 쉬는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시작했어요. ‘쉬는 시간’의 느낌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지요. 요즘,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선생님들께도 뭔가 숨통이 트이는 이야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자기 계발’을 주제로 글을 쓰면 선생님들께도 뭔가 돌파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있었거든요. 당분간 책 쓰기, 강연하기 같은 ‘자기 계발’을 주제로 글을 이어나가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와 관련해서 궁금하신 점을 답글로 남겨주시면 다음 글에도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