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4.6℃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4.6℃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기고] 선생(先生)은 후생(後生)을 두려워하라

수능을 한 달 앞둔 고3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특정 정치이념을 강요한 교사를 고발했다. 특별장학 형식으로 사건을 조사한 교육감은 강압적인 특정 정치사상 주입이나 정치편향 교육활동이 없었다고 발표했고, 학생들은 정치교사와 교육감은 함께 물러나라며 교육청 앞에서 삭발식을 단행했다.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을 향해 ‘조국 파면’을 요구한 야당 대표의 삭발보다 처절한 외침이고 저항이었다. 학생들의 외침 외면한 교육감 인헌고 김화랑 학생이 말한 것처럼 가장 청정해야 할 학교 공간에서 교육이란 이름 아래 학생들에게 자신의 이념을 강요하고 특정 정치사상을 주입하려 한 교사는 자격이 없다. 서울교육 수장은 진상 조사와 재발 방지를 피눈물로 호소하는 학생들에게 ‘친일적’, ‘혐오적’, ‘적대적’이라며 낙인을 찍었다. 사건은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교내 마라톤 대회에서 ‘NO 일본 NO JAPAN’ 등 ‘반일 문구’가 적힌 선언문을 몸에 붙이고 뛰라고 지시한 교사들로부터 시작됐다. 반발한 학생들은 학생수호연합을 결성했다. 학생들에 따르면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수업을 듣게 했고 반일 사상을 강요했다. 어떤 교사는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던 날 학생들에게 “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