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3.6℃
  • 박무서울 13.1℃
  • 박무대전 11.5℃
  • 박무대구 11.9℃
  • 맑음울산 12.9℃
  • 박무광주 13.2℃
  • 맑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조금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0.5℃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교실 창가에서] 새로움과 사람으로 기억될 시간

그곳은 ‘낯섦’ 자체였다.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브루나이 다루살람에서 개최된 ‘제35회 한·아세안 교육자대회’의 발표 제의를 처음 받았을 때 브루나이라는 나라가 어디쯤인지 가늠조차 되지 않았다. 발표문과 프레젠테이션 준비를 마치고, 출국을 사흘 정도 앞두고서야 위치와 대략의 정보를 찾아보게 되었다. 한·아세안 국가보고서 발표 인터넷에도 피상적인 정보만 있을 뿐 잘 알 수 없었다. 다섯 시간이 넘는 비행 동안에도 영문 발표에 대한 긴장감으로 계속 원고를 반복해서 살펴보며 시간이 가는 줄 몰랐다. 브루나이 다루살람(공식 명칭)에 도착해 수속을 마치고 공항을 나왔을 때 습하고 뜨거운 공기에 이국임을 비로소 실감할 수 있었다. 이슬람 문화 탓에 제약받는 요소가 많아 불편함이 적지 않았다. 계획된 행사 일정도 통보 없이 임의대로 바뀌는 등 당황스러운 상황도 연출되었는데, 우리 사무국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에 무난히 넘길 수 있었다. 빠듯한 일정에 이동 시간이 대부분이었으나 오가는 버스에서 함께 한 대표단 선배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8개 국가에서 모인 1000여 명의 참가자는 큰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한국 대표단이 입장하자 엄지를 치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