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6.9℃
  • 흐림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20.7℃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0.3℃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현장

“베트남전 때 한국군 민간인 학살”

서울교육청 배포 자료에 기술
“사실 아닌데 교육” 논란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베트남전 때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을 기정사실화 한 내용의 교육자료를 배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시교육청이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발간한 계기교육 자료인 ‘동아시아, 평화로 다시 읽다’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물론 학계도 사실로 인정하지 않은 부분을 사실로 묘사한 것이다.

 

책에는 “베트남 전쟁에서도 민간인 학살이 있었다.(중략)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이 처음으로 문제 된 건 1968년에 있었던 ‘퐁니·퐁넛 마을 사건’으로 한국군은 당시 학살이 없었다고 공식 부인했지만, 미국 사료관 문서관리소에서 2000년 6월 1일 자로 기밀 해제된 주월 미군사령부 조사보고서에는 한국군 민간인 학살에 관한 내용이 사진과 함께 수록돼 있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이 책은 당시 한국군의 참전 이유와 관련해는 ‘돈을 벌기 위한 동기’라고도 표현했다. 집필진은 “박정희 정부의 참전 명분은 공산 세계로부터 자유 세계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지만 실제로는 베트남 파병으로 주한미국 철수를 막아 안보를 보장받고 파병의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경제적·군사적 원조를 획득하고 베트남 특수를 통해 외화를 얻는다는 실리가 작용해 내려진 결정이었다”고 서술했다.

 

이 책자 집필에는 하정문 한신대 교수와 고교 교사 5명이 참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