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2.4℃
  • 구름조금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5.2℃
  • 구름조금울산 6.6℃
  • 맑음광주 6.4℃
  • 구름조금부산 8.7℃
  • 맑음고창 4.5℃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9℃
  • 구름조금경주시 5.6℃
  • 구름조금거제 6.6℃
기상청 제공

인터뷰

수용적 태도, 관계 회복… 자녀 성공의 “전제 조건”

평범 엄마의 자녀교육 이야기 전하는
교사 출신 교육 블로거 박원주 씨
“자식 때문에 속앓이 한 보통 엄마…
경험 나눠 마음고생 덜어주고파”

한 편의 고해성사였다. 자녀가 대학에 입학하기까지 평범한 엄마가 겪은 우여곡절을 숨김없이 털어놨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을 업으로 삼았지만, 교단을 호령했던 카리스마는 어디 가고 자녀의 일거수일투족에 마음 졸이던 왕초보 엄마였다고 고백한다. 자식의 성공을 두고 모든 공을 아이에게 돌리는 겸손한 부모의 모습은 ‘로망’이라고, 현실은 다르다고.  

 

교육 블로거 박원주 씨 이야기다. 네이버 블로그 ‘평범엄마의 우리 아이 대학 진학 비법과 알짜교육 정보(blog.naver.com/pwj6971)’를 통해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있다.

 

박 씨는 “아이를 교육하고 대학에 보내기까지 힘들고 막막했던 적이 많았다”면서 “자식 교육과 진학 문제로 고민하는 엄마들이 조금이라도 마음고생을 덜었으면 하는 마음에 교육 블로거로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대 초반부터 교단에 서면서 수많은 학생을 가르쳤고, 모범생부터 가르치기 버거운 학생까지 다양한 학생들을 겪었습니다. 제 아이를 가르치는 일도 수월할 줄 알았지요. 하지만 오만이고 착각이었어요. 아이가 사춘기를 겪기 전까지는 ‘아이 교육도 참 잘 했다’는 칭찬을 들었고, 교직 경력이 자식 교육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줬다고 믿었습니다. 하지만 사춘기 이후, 돌변한 아이 하나 제대로 건사하지 못해 쩔쩔맸죠.”
 

갑작스럽게 변한 아이 앞에선 속수무책이었다. 학원을 무단결석하고 PC방을 찾았고 부모와 대화를 단절했다. 교사까지 했던 엄마는 자식과의 갈등 앞에서 무너졌다. 부모로서 품위나 위엄 따위는 아랑곳없이 분노와 배신감에 사로잡혔다. ‘내가 교사였는데… 내 아이는 저러고 있네’,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바로 잡아야 해’ 불안한 마음이 앞섰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아이를 자제시키고 꾸중했지만 결국 어느 하나 마음대로 된 건 없었다.

 

박 씨는 “끊임없는 잔소리나 꾸중은 아무 효과가 없음을,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는 걸 갈등을 겪을 만큼 겪은 후에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아이의 행동과 태도가 이해되지 않는다면 그대로 받아주고 아이를 먼저 수용해 주세요. 엄마들에게는 도저히 이해 안 되는 상황이라 할지라도 뭔가 사정이나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자식 이기는 부모는 없어요. 부모 마음에 차는 자식으로 만들려고 애쓰지 말고 부모의 욕심과 집착을 내려놓았으면 해요. 있는 그대로 긍정적으로 수용하고 지지하다 보면 자식의 행동이 이해되기 시작하고, 이해하면 믿게 됩니다. 부모의 믿음을 받은 아이는 절대 자기 궤도를 크게 벗어나지 못해요.”
 

그렇게 속을 태우던 아이는 짧은 방황을 끝내고 지난해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경희대 경영학과에 합격했다. 최근 그는 블로그에서 전하지 못한 자녀교육 스토리를 ‘우리 아이 인서울 대학 보내기’에 담아 출간했다. 초·중·고등학교 시기마다 꼭 알아야 하는 교육 정보와 함께 사춘기 자녀를 대하는 법, 자녀에게 맞는 교육 방법 찾기, 입시 정보를 가려내는 법 등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얻은 깨달음을 하나하나 풀어낸다. 
 

엄마의 손길이 절실한 유년기에는 “‘엄마가 너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걸 알려줘야 한다”고 했다. 너무 일찍부터 학습에 노출하는 것보다 놀이 중심 활동을 권했다. 정서 발달이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때는 독서, 학습, 정리 습관 등 좋은 습관을 형성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컴퓨터나 스마트기기에 관심을 가진다면 아이가 정말 원할 때, 또래 아이들이 가질 때쯤 자율적으로 알맞게 사용하겠다는 약속을 한 후 허락하는 게 좋다. 
 

부모와의 갈등이 심해지는 중학교 때는 자녀의 행동을 바로 잡기 위해 갈등하기보단 그 자체를 수용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기다려야 하는 시기다. 고등학교에 진학하면 공부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기 때문에 자녀의 마음을 살펴 격려와 위로를 해줘야 한다.

 

대학 입시는 아이 혼자 알아서 하기엔 힘에 부치기 때문에 변화하는 대입 제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관련 정보를 모으는 게 좋다. 박 씨는 “자녀와의 관계 회복이 자식 성공의 전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우리가 먼저 변해야 해요. 아이를 대하는 태도와 표정, 눈빛까지도 긍정적이고 수용적이라야 해요. 후배 엄마들은 제 이야기를 참고해 마음고생을 줄이고 후회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