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월)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5℃
  • 구름조금서울 -3.9℃
  • 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2.8℃
  • 맑음부산 1.3℃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6.9℃
  • 맑음강화 -4.0℃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0.1℃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현장

장학관 폭행 서울시의원 조만간 경찰 조사 전망

고발 시민단체 7일 남대문경찰서 출석
공식사과 없을 시 처벌 요구
가·피해 명확해 ‘신속진행’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 여성 장학관과 기조실장 등에게 폭언과 성희롱 발언을 한 서울시의원들이 조만간 경찰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시의원들을 고발한 시민단체 측에 따르면 경찰은 가·피해 관계와 상황이 명확한 만큼 신속히 진행해 이달 안으로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7일 시의원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이하 민생대책위)의 김순환 사무총장을 불러 1시간 여 동안 조사했다. 고발장이 검찰에서 경찰로 이첩된 지난달 30일 이후 8일 만이다. 경찰은 시의원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부터 불러 사건의 전반적인 내용부터 조사하고 가해자 등에 대해 추가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민생대책위에 따르면 김 총장은 경찰 조사에서 가해자들의 공식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했고, 이 부분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법대로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생대책위 관계자는 “교육자들에게 자괴감을 갖게 만든 이번 사건은 다시 일어나서는 절대 안 된다”며 “가해자들의 공식사과가 없을 시 법대로 처벌을 요청할 것을 명확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총장의 조사상황, 그리고 향후 일정 등을 고려하면 설 명절연휴가 시작되는 24일 전까지는 수사가 종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경찰은 피해자들의 조사를 건너뛰고 가해자들에 대해 수사를 진행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민생대책위는 지난해 11~12월 서울시교육청 소속 여성 장학관과 간부에게 삶은 달걀과 휴대전화 등 기물 투척에 막말, 성희롱 발언 등을 했다는 이유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상기·권순선·이석주 의원을 폭행, 성희롱, 국가공무원법(품위손상)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한국교총도 지난달 13일 이 사건과 관련해 규탄 성명을 낸 바 있다. 당시 교총은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조치를 요구한다”며 “이 같은 행태는 누구보다 교권과 인권을 지키고 성희롱 등 성범죄를 예방하는데 앞장서야 할 시의원의 직분을 망각한 행동이자, 교권침해를 넘어 인권침해라는 점에서 전국 55만 교육자와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