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맑음동두천 25.7℃
  • 맑음강릉 25.6℃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7.6℃
  • 박무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4.5℃
  • 흐림제주 24.1℃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조금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현장

야구 보고 강연 듣고…경남교총 ‘문화잔치’

25일 프로야구 무료 관람
10월 16일 유홍준 강연회
‘인간띠잇기’ 행사도 열려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경남교총(회장 심광보·왼쪽 사진)이 가을을 맞아 관내 교직원들에게 풍성한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회원 대상 프로야구 단체 관람, 전 교직원 대상 유홍준 교수 강연, 통일관련 수업 이벤트 등 교육 현장 내외에서 다양한 즐거움을 주고 있다.
 

 

경남교총은 25일 ‘제8회 경남교총과 함께 하는 프로야구 무료 관람’(사진)을 진행했다. 경남교총은 사전신청을 통해 선정된 회원 70명에게 이날 오후 6시30분 ‘창원NC파크’에서 1루 내야응원석(109구역) 자리를 마련했다. 참석한 회원들은 홈팀 ‘NC 다이노스’ 대 원정팀 ‘한화 이글스’ 간의 경기를 만끽했다.
 

경남교총은 ‘신나게 응원하고 시원하게 스트레스 풀자’를 테마로 진행한 만큼 회원들이 각자 좋아하는 팀을 자유롭게 응원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다만 참석자들 대부분이 창원을 연고지로 하고 있는 NC 다이노스를 응원하는 터라 이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마침 참석자들은 경기 시작 전부터 전날 NC 다이노스가 포스트시즌(정규시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상위 5개 팀이 겨루는 단기 토너먼트) 진출을 극적으로 확정지은 것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우며 자축했다.
 

25일 경기는 홈팀 NC 다이노스가 원정팀 한화 이글스에 2대3으로 석패했다. 그러나 참석자들의 얼굴은 그리 어둡지만은 않았다. 1점 차 명승부를 직접 즐긴 자체로, 오랜만에 야구를 좋아하는 동료교원들을 만난 것에 즐거워하는 분위기였다.
 허철 경남교총 교직국장은 “야구를 좋아하는 회원들이 많아 상반기에 이어 연 2회 야구 관람을 제공하고 있다”며 “더 많은 회원들을 모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교총은 다음달에 유홍준 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와 함께 하는 ‘명사 초청 강연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도내 교직원들의 다양한 체험기회 제공 및 문화역량 강화 차원에서 마련된 만큼 비회원도 신청할 수 있다.
 

강연회는 10월 16일 오후 4시 반부터 ‘한국인의 정체성과 한국미의 특질’을 주제로 2시간 반 정도 진행된다. 모집 인원은 도내 유·초·중등 교직원 및 교육전문직원, 대학교수 등 약 800명이다. 참가신청은 경남교총 홈페이지 팝업창에서 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접수해 마감되면 선정된 인원을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개인별 문자도 발송한다.
 

제3대 문화재청장을 지낸 유 교수는 ‘문화유산 전도사’로 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다. 그가 쓴 책 ‘나의 문화유산답사기’는 10여 년 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베스트셀러다.
 

또 경남교총이 속한 경남교원단체통일교육협의회는 ‘9·19공동선언 1주년 평화로운 학교 통일된 한반도 만들기’ 행사를 열기도 했다. 23일 경남도교육청에서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초청 강연회 ‘우리, 함께 살 수 있을까?가’ 개최됐다. 이어 교사와 학생이 평화와 통일의 마음을 담은 인간띠잇기를 사진으로 촬영하는 ‘교사-학생 인간띠잇기 찰칵 행사‘도 6~27일 진행됐다. 경남교원단체통일교육협의회는 인간띠잇기 행사에 제출된 사진 가운데 30팀을 선정해 통일도서구입을 위한 문화상품권(5만 원)을 증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