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9.6℃
  • 맑음서울 28.2℃
  • 맑음대전 29.2℃
  • 구름조금대구 28.7℃
  • 맑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6.9℃
  • 맑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9.4℃
  • 맑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5.3℃
  • 맑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인터뷰

‘대학로 르네상스’ 꿈꾸며 달립니다!

■ 노희순 대학로발전소 대표

‘공연 메카’ 이끄는 공연기획사 목표
사회공헌 활동·대학생 인턴십도 운영
교총과 MOU… 선생님에 혜택 제공

 

“이름 그대로예요. 공연의 메카인 대학로가 더욱 발전하길 바라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회사, 그게 대학로발전소입니다.”
 

대학로발전소를 이끄는 노희순 대표는 간단하지만, 명확하게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를 설명했다. 대학로발전소는 연극 ‘오백에 삼십’, 가족 뮤지컬 ‘어른동생’ 버라이어티쇼 ‘홈쇼핑주식회사’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기획, 홍보하는 공연기획사다. 
 

매년 대학로에는 50편이 넘는 연극·뮤지컬 작품이 관객을 기다린다. 잘 만든 작품이지만, 진가를 알리지 못해 관객들의 선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때 연극 연출가를 꿈꿨던 노 대표가 2016년 대학로발전소를 꾸리게 된 이유다. 
 

그는 “대학로에서 연극 기획부터 제작, 홍보, 마케팅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회사는 손에 꼽는다”면서 “공연 홍보, 마케팅, 매니지먼트를 통해 더 많은 관객이 좋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극 ‘오백에 삼십’이 대표적이다. 대구에서 만들어진 이 작품을 대학로에 소개, 대학로 1위 공연으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오백에 삼십은 보증금 500만 원, 월세 30만 원의 빌라에서 생활하는 소시민들의 삶을 조명해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지난해 한국교총과 업무 협약을 맺은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대학로의 좋은 공연을 알릴 방법을 고민하다 교총과 연이 닿았다. 그는 “직원들과 회의를 하던 중 어머니가 선생님인 직원이 아이디어를 냈다”며 “선생님 먼저 공연을 접하고 학생들에게도 교육적으로 활용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교총과 함께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원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작품으로 가족 뮤지컬 ‘어른동생’을 꼽았다. 한국출판문화상 대상을 받은 원작, 동화 ‘어떤 아이가’를 뮤지컬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노 대표는 “아동문학을 기반으로 제작된 뮤지컬로, 입체적인 스토리가 특징”이라며 “유아부터 성인까지 두루 즐길 수 있는 공연”이라고 설명했다. 
 

대학로발전소는 최근 관객 유치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할 방법을 모색 중이다. 그 첫걸음은 ‘좌석 기부’로 이어졌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지역본부와 아트플러스씨어터, 주거복지연대와 업무 협약을 맺고 ‘LH프렌즈석’을 마련했다. 연극 ‘오백에 삼십’ 등 공연을 올릴 때마다 가장 좋은 좌석 네 자리를 기부 좌석으로 판매하고, 여기에서 나오는 수익금을 저소득층 입주민 주거복지를 위한 후원금으로 기부하고 있다.

 

노 대표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지금 당장 우리가 나눌 수 있는 것을 나누자는 의미로 시작한 일”이라며 말을 아꼈다. 대학로발전소는 지난해 공연문화예술을 통한 주거복지 사업 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2018 주거복지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장학재단과 손잡고 대학생 인턴십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회사는 대학로 주요 관객층인 대학생들의 피드백을 들을 수 있고, 학생들은 공연 매니지먼트와 CS(customer satisfaction) 분야를 접할 수 있다. 지난 1년 사이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대학생 중 세 명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문화예술 분야에서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다.

 

그는 “대학로 하면 열악한 근무 환경과 처우 먼저 떠올리는 게 불편했다”면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기 위해 직원 복지와 처우에 대한 부분은 특히 신경 쓰고 있다”고 전했다.
 

어린이 대상 체험 교육 프로그램도 구상 중이다. 공연 기획과 배우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미리 진로 체험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다. 노 대표는 “할아버지, 작은아버지가 교직에 몸담은 교육자 집안이라 문화예술 관련 교육에도 관심이 많다”면서 “앞으로 차근히 준비해볼 생각”이라고 귀띔했다. 
 

“예전에는 ‘끼’가 있으면 배우가 될 수 있다고 했어요. 하지만 요즘은 달라요. 스토리, 즉 콘텐츠가 중요한 시대예요. 연기 스킬을 배울 곳은 많거든요. 배우 지망생들에게 책을 많이 읽으라고, 책과 친해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교육에 공연을 접목하는 것도 어려워하지 마세요. 미술 시간에 그린 그림을 배경으로 삼고 문학 작품을 음악과 곁들이면 그게 바로 뮤지컬이죠.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서로 다른 교과를 어우러지게 하는 시도, 함께 해보는 과정 자체가 학생들에겐 큰 공부가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