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도서관 교육] 책 속에서 바른 인성 꽃 피우기!

“바른말을 사용해야지!”, “그렇게 하면 안 돼!”

 

학생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주고, 언제나 상큼한 미소만 보여줄 거라는 교사로서의 다짐은 어느새 온통 부정적인 단어들로 가득해졌다. ‘내가 초등학생 때는 안 그랬는데…’, ‘내가 너희 나이 때는 말이야…’라며 나도 꼰대가 되어버렸으니 말이다. 책을 읽으러 도서실에 오는 건지, 신조어 대결을 하러 오는 건지, 알아들을 수 없는 외계어로 가득한 이곳은 대책이 필요했다.

 

국립국어원 조사에 따르면 ‘평상시 욕설이나 비속어를 사용한다는 학생이 10명 중 9명으로 90%에 달하며, 점점 욕설을 사용하는 연령이 낮아져 지금은 초등학생까지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하는 비중이 늘고 있어 큰 문제가 되고 있다. 더욱이 대부분의 어린이가 욕설이나 비속어를 호기심 또는 장난이나 애정표현 정도로 생각하고 시작했다가 점차 친구를 괴롭히는 언어폭력과 학교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다.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는 옛말처럼 말은 사람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한다. 그런데 이 중요한 말이 욕과 나쁜 말로 얼룩지고 있다.

 

설계과정

도서관 활용수업을 위해 서가에서 책을 고르고 있는데 5학년 학생이 인사를 건넸다. “선생님 보이루~!” 그 순간 표정관리가 안된 나는 학생의 인사를 받아주지 못하고 어물쩍 넘어가 버렸다. 이런 일이 하루에도 몇 번씩 있다 보니 아이들이 나를 놀리는 것인지, 정말 인사를 하는 것인지 헷갈리기 시작했다. 비단 나뿐만이 아닌 모든 교사들의 학기 초 고민은 학생들의 언어생활을 포함한 바른 인성교육이다. 5학년 수업을 준비하기에 앞서 담임교사들에게 협조를 구했다. 다행히 담임교사들은 적극적으로 동의했고, 국어와 도덕교과로 교육과정을 재구성하여 3차시로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차시별 수업설계(도서관 활용수업)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