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4.7℃
  • 흐림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5.2℃
  • 흐림광주 16.1℃
  • 구름많음부산 16.5℃
  • 흐림고창 13.1℃
  • 흐림제주 19.8℃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전체기사 보기

도서실, 책만 읽는다고? 경쾌한 상상이 숨 쉬는 ‘글빛뜨락’

서울잠동초등학교

“똑같은 집, 똑같은 학교, 그리고 학원. 답답한 네모꼴에 우리 아이들의 학창시절이 담겨있습니다. 딱딱하고 규격화된 공간에서 어떻게 자유롭고 경쾌한 상상을 할 수 있을까요. 다채로운 형태미가 아름다운 앙상블을 이룬 곳, 우리 학교 도서관이 꿈을 이루는 지혜의 샘터가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잠동초등학교 도서실에서는 50여 명의 학생이 시간도 잊은 채 창가에서, 계단에서, 다락방 구석에서 책 속에 빠져 있다. 은은하면서도 상쾌한 원목향, 산뜻한 파스텔톤의 벽면, 책장에 가득한 2만여 권의 책들, 그리고 따뜻한 온기가 발끝에서부터 올라오는 곳, 그곳에 꿈이 자라고 있었다. 학교와 학부모 의기투합... 최고의 도서실 탄생 잠동초 학생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도서실 ‘글빛뜨락’이 이달 초 문을 열었다. 지난 4월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의 공간을 만들어 주자는 생각에 시작했던 도서실 리모델링이 5개월여 만에 새롭게 탄생했다. 교실 두 칸을 합친 정도 크기의 글빛뜨락은 말 그대로 학교와 학부모, 학생이 하나가 돼 만들어낸 작품이다. 낡고 오래된 도서실, 삐걱대는 책장 사이를 오가던 아이들의 모습이 안타까웠던 이 학교 김경신 교장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