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1.9℃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3℃
  • 박무광주 21.4℃
  • 맑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20.1℃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전체기사 보기

현실적인 차선국가 수립을 위한 시민교육의 제안

플라톤의 교육론 ③

철학은 쓸데없는 일에 연연하고 실제 생활에 도움 되지 않는 공리공담(空理空談)처럼 여겨진다. 교육계에서 교육철학에 대한 인식도 비슷할 것이다. 교육철학자들도 교육을 어떻게 개선하고 변화시킬지에 관한 직접적인 실질적 도움을 주지는 않는다. 자유, 평등, 권위, 도덕, 교사, 교과에 대해 중요한 연구들을 수행해왔지만 교사들의 관심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하늘의 별을 보며 이치를 탐구하다 구덩이에 빠져 하녀에게 핀잔을 들었다는 탈레스의 일화는 철학자들의 삶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예나 지금이나 별로 다르지 않음을 시사한다. 만물의 근본 원리(arch?)에 대한 질문으로 서구 학문의 역사를 열었지만, 그 하녀에게는 그저 발밑도 제대로 보지 못한 세상 물정 모르는 사람으로 보였을 것이다. ‘이상은 높지만 실현 가능성이 없다.’, ‘현실성이 결여되어 있다.’ 플라톤의 이상국가론에 대한 반응 역시 마찬가지였을 것으로 보인다. ‘재능 있는 여성이라면 당연히 통치자 교육을 받고 통치자가 되어야 한다. 가족을 포함해 모든 것을 공유하고 공동생활을 해야 한다. 가장 지혜로운 철학자가 국가를 다스려야 한다’는 주장은 지금 보더라도 파격적이다. 아테네는 선거와 추첨으로 지도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