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5 (수)

  • -동두천 31.8℃
  • -강릉 33.1℃
  • 구름많음서울 34.0℃
  • 구름많음대전 33.7℃
  • 구름조금대구 36.2℃
  • 맑음울산 33.4℃
  • 구름많음광주 34.1℃
  • 맑음부산 32.4℃
  • -고창 33.0℃
  • 맑음제주 30.8℃
  • -강화 29.3℃
  • -보은 34.1℃
  • -금산 33.9℃
  • -강진군 33.3℃
  • -경주시 37.5℃
  • -거제 32.5℃
기상청 제공

정책

“2022년 수능 기하와 과학Ⅱ 포함하라”

25일 수학·과학기술계 13개 단체 공동성명
박경미 의원 “식탁에서 필수영양소 치우나”

수학·과학기술계 주요 단체들이 2022학년도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 결정을 앞두고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공계열 지원자에게 수학 기하 과목과 과학Ⅱ를 공부할 수 있도록 수능 과목 및 출제범위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김명자), 한국학술단체총연합회(회장 직무대행 김명환), 한국공과대학장협의회(회장 정성훈), 한국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회장 이향숙), 한국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회장 권치순) 등 13개 단체는 25일 서울 종로구 소재 프레스센터에서 ‘수학·과학 2022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안에 대해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우선 수학계는 가형(자연계열)과 나형(인문계열) 분리, 가형에서 기하 과목 포함시켜야 한다는 안을 내놨다. 과학계는 이공계열 지원자들에게 과학Ⅱ 네 과목을 포함시켜 여덟 과목으로 확대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앞서 지난 6월 말 교육부는 문·이과 통합을 이유로 보다 적은 공통 범위 내에서 수능을 볼 수 있도록 축소시킨 ‘2022학년도 수능과목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이공계의 ‘알파벳’으로 통하는 기하를 제외했고, 과학Ⅱ 4과목도 빠졌다. 이에 대해 이공계 교수들은 종전 학생들보다 적은 범위 내에서 공부한 채 입학하는 문제 때문에 학사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수학·과학계 교수 및 교사들은 이날 13개 공동 성명을 통해 “미국, 영국, 호주, 핀란드 등 국가의 고교 교육과정과 대입시험 출제범위를 분석한 결과 이공계열 진학생에게 기하와, 과학Ⅱ를 평가하지 않는 경우는 없다”며 “제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수학과 과학과목에 대해 더욱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나라만 공부 부담을 덜어준다는 명목 하에 쉬운 길로 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 지지를 위해 참석한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도 “수능에서 수학과 과학 과목 축소는 식탁에서 필수영양소를 치우는 격”이라며 “교육부는 과학기술계의 고언을 참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