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9℃
  • -강릉 8.4℃
  • 서울 9.3℃
  • 대전 11.4℃
  • 대구 10.3℃
  • 울산 11.1℃
  • 광주 14.7℃
  • 부산 11.9℃
  • -고창 15.1℃
  • 흐림제주 21.0℃
  • -강화 9.6℃
  • -보은 10.7℃
  • -금산 11.3℃
  • -강진군 14.1℃
  • -경주시 10.5℃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월담 특강 후 강사의 자기평가 점수는?

얼마 전 수원시평생학습관 뭐라도학교가 주관하는 월담 특강(4.19 15:0017:00)이 끝났다. 특강 주제는 우리는 포크댄스에 빠졌다초청 강사는 바로 뭐라도학교 동아리 포즐사(포크댄스를 즐기는 사람들 약칭) 운영을 맡고 있는 필자다. 강사가 자기평가를 한다면 몇 점이나 될까? 참가자들이 만족했다면 성공이다.

 

현직 교사로 있을 때 공개수업(일명 연구수업)이 떠오른다. 교사로 발령을 받아 해마다 연구수업을 했다. 어느 해에는 1년에 세 차례 연구수업을 한 적이 있다. 신규교사라, 전입교사라는 이유로. 경력을 쌓으니 후배교사에게 시범을 보여야한다는 사명감 때문에. 수업연구에는 동료교사와 관리자의 강평이 따르기 때문에 늘 부담이 따른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수업연구가 자기 발전을 가져온다는 것.

 

교직에서 은퇴하고 나서 공개수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성회를 갖고 누가 평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스스로 반성하고 개선할 점을 찾게 된다. 강사가 된다는 것은 자신과의 외롭고 부단한 싸움이라는 생각이 든다. 강사의 특강이 성공적이면 참가자들의 입소문이 퍼진다. 주관처에서 다시 초청 강사 대상이 된다. 이것은 강사 자존감의 문제다. 그래서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것이다.

 

마음의 안정을 꾀하려고, 장소를 미리 준비하고 눈에 익히려고 1시간 30분 전에 영상강의실에 도착했다. 창문 암막을 거두어 분위기를 밝게 하였다. 포크댄스를 체험할 수 있게 책걸상을 재배치하고 월담 현수막을 붙이고 참가자를 맞이했다. 뭐라도학교 교장과 운영팀장이 접수를 맡아 주었다. 시작 시각 5분 전인데 빈자리가 많다. 강사로서는 아쉬운 순간이다.

 

이번 특강을 위해 나름대로 홍보를 했건만 효과가 크지 않았다. 초등학교 총동문회 밴드와 카페, 고교 단톡방과 밴드, e수원뉴스 시민기자 밴드, 방송대경기지역대학 카페, 희망교육사랑 교육카페. 군공항이전수원시민협의회 밴드 등에도 월담을 홍보하였다. 그러나 직장이 있는 사람이 평일 낮 시간 대에 시간을 낸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참가자들을 보니 지인 몇 분이 보인다. 수원예술학교에서 포크댄스로 인연을 맺었던 분이 지인과 함께 왔다. 방송대 경기지역대학 학생회장이 왔다. ○○중학교에서 함께 근무했던 분도 왔다. 처음 뵙는 분도 보인다. 안양이 직장인데 일부러 반가를 내었다고 한다. 70대 어르신도 보았다. 모두 포크댄스에 관심을 갖고 있는 분들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힘이 되었던 것은 포즐사. 처음엔 필자를 포함해 참가인원이 네 명이었다. 인생수업 8기생 네 분이 합류하고 부부회원 등이 모이니 모두 11분이 되었다. 이 정도라면 처음 배우는 분들을 충분히 포크댄스의 세계로 인도할 수 있다. 1:1 파트너가 된다면 포크댄스 학습 진도 나가는데도 도움이 된다.

 

강의는 30, 나머지 시간은 포크댄스 체험으로 계획을 세웠다. 포즐사의 결성과정과 이후 진행과정, 공연 실적, 연간계획을 소개하였다. 회칙에 나타난 목적을 음미해 보았다. 동아리 운영의 목표가 포크댄스를 배우는 것이 아니다. 동아리 모임을 통하여 건강증진, 친교도모, 취미생활 및 자기 계발, 성취감 증진, 사회 공헌에 일조함으로써 행복하고 밝은 사회를 만들려는 것이다.

 

우리가 추구하는 포크댄스 스타일도 소개했다. 여기에는 신중년 문화를 만들어 선도하려는 우리의 자부심이 담겨 있다. ‘마주칠 때마다 따뜻한 미소를 보낸다’ ‘깔끔함은 기본이다’ ‘누구에게나 예의 있는 언어를 쓴다’ ‘궂은일은 솔선하여 해결한다’ ‘재물을 모으는 것보다 행복을 나누는 데 우선순위를 둔다’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긴다’ ‘작은 것이라도 주위 사람과 나눈다등이다.

 

포즐사가 포크댄스에 빠진 이유와 인생후반기 포크댄스가 좋은 이유는 회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포크댄스 지도자기 알아두어야 할 5가지도 강조하였다. 앞으로 학교나 주민센터,경로당, 복지관 등에서 포크댄스 요청이 있을 경우, 지도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오늘의 하일 라이트는 포크댄스 체험하기다. 참가자들 관심과 의욕이 높아서일까 무려 4종을 배우고 익혔다.

 

강사로서 이번 월담을 평가해 본다. 100점 만점에 85점이다. 욕심을 내서 계획한 것을 모두 소화했다. 가장 아쉬웠던 점이 참가자가 생각보다 적었다는 것. 그 대신 소수 인원이라 알차게 진행할 수 있었다는 것을 위로로 삼는다. 오늘 함께 배우고 즐긴 어린이 폴카, 푸른 별장, 빙고, 굿나잇 왈츠 등에 빠져 포크댄스 지도자가 나오리라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