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5.4℃
  • 구름조금강릉 10.7℃
  • 흐림서울 8.3℃
  • 흐림대전 8.2℃
  • 박무대구 7.7℃
  • 흐림울산 11.7℃
  • 흐림광주 12.6℃
  • 흐림부산 14.7℃
  • 흐림고창 14.4℃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7.7℃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전체기사 보기

학기 중 지각 한번 없었던 아이, 수능 당일 지각해!

14일(목요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 새벽 6시. 평소보다 일찍 눈을 떴다. 대충 씻은 뒤, 고사장으로 들어가는 아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일찍 집을 나섰다. 밖은 아직 어두웠고 생각보다 날씨가 쌀쌀했다. 시험에 임하는 아이들의 체감 온도는 이보다 더 춥지 않을까 싶었다. 7시. 학급 아이들이 배정된 고사장에 도착했다. 수험생 입실 시간까지 다소 이른 감이 있었으나 고사장 앞은 수험생을 응원하기 위해 각급 학교에서 나온 선생님과 재학생들이 일찌감치 자리 잡고 있었다. 그리고 고사장 주변 여기저기에는 수험생을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7시 30분. 갑자기 몰려든 수험생들로 고사장 앞은 다소 혼란스러웠다. 담임 선생님은 고사장에 도착한 수험생들에게 학교에서 준비한 수능 떡과 음료수를 챙겨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수험생들이 속속 고사장에 도착하자, 후배들의 응원 소리가 최고조로 달했다. 한 학부모는 한참 동안 아이를 꼭 껴안아 주며 마지막까지 긴장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고사장으로 들어가는 아이의 뒷모습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고사장 안쪽을 한참이나 바라보았다. 아마도 그건, 탈 없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