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4 (토)

  • -동두천 7.8℃
  • -강릉 6.9℃
  • 서울 7.7℃
  • 대전 7.7℃
  • 대구 9.3℃
  • 울산 9.7℃
  • 광주 13.6℃
  • 부산 11.3℃
  • -고창 9.2℃
  • 제주 21.7℃
  • -강화 7.5℃
  • -보은 7.8℃
  • -금산 7.0℃
  • -강진군 11.5℃
  • -경주시 9.1℃
  • -거제 11.7℃
기상청 제공

뉴스

광주교육청, 학교에 '북한 수학여행' 청원 참여 안내 공문

北 수학여행 추진 시민단체 협조요청에
각급 학교·기관에 공문 하달
일선 학교
“민간 추진 사업 홍보 왜 공공망 이용하나”
적폐청산 등 정치적 내용 포함 적절 논란도

[한국교육신문 백승호 기자]광주시교육청이 ‘북한 수학여행’을 위해 시민단체가 추진하고 있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학생과 교직원의 참여를 안내하는 공문을 학교와 산하기관에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광주 시내 각급 학교와 기관이 접수한 해당 공문에 따르면 “남북 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에서 평화통일 수학여행 추진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 단체에서 협조를 요청해 왔다”며 “각급 학교와 기관에서는 학생과 교직원에게 관련 내용과 참여 방법을 안내하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참여기간, 청원게시판 접속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으며, 시민단체에서 보낸 청원 내용도 자세히 첨부했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시민단체 추진 사업을 위해 공공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한 것인가 여부와 그 내용의 정치적 성향이다. 광주시교육청이 수학여행단 방북 등 남북교류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민간단체의 활동에 참가하라고 교육청이 직접 나서 학교와 학생에게 참여를 독려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반응이다.


내용도 문제가 되고 있다. 첨부한 시민단체의 청원 내용에 따르면 촛불혁명으로 집권한 문재인정부의 분단적폐 청산이나 교복입은 시민으로서 독재에 맞서고 정의의 길에 함께한 청소년들이 6·15와 10·4를 기념해 평화와 통일의 길에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공문을 접수한 관내 A 고교 교사는 “공문 내용을 보면 청원 활성화를 위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이 참여하고 널리 알리라는 압력으로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며 “이같은 일을 왜 교육청이 직접 나서 하는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또 B초 교장도 “북핵 문제 등 남북 이슈가 아직 해소되지 않았고 북한 여행에 대한 안전, 교육 목적 등이 명확하지도 않은데 분위기에 들떠 수학여행을 주장하는 것은 다소 이른 측면이 있다”며 “정치적으로 학생들을 이용하려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