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3℃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울산시의회 ‘교육악법 3조례’ 축소 처리

‘민주시민교육’ 상정 보류 ‘노동·학부모회’ 수정 통과 울산교총 등 강력반대 성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울산 교육계로부터 큰 반발을 샀던 울산시의회와 울산시교육청의 ‘악법 3조례’가 원안보다 축소 처리됐다. 울산교총 등 교육계의 강력한 반대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울산 교육계가 지칭하는 ‘악법 3조례’는 학교민주시민교육·노동인권교육·학부모회 활성화 조례안을 뜻한다. 교육계는 이 조례안들이 통과된다면 정치적 편향성, 학교 자율성 침해, 교육감 무소불위 권한 부여 등의 문제가 따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1일 울산교총 등 교육계에 따르면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전날 심의·의결 결과 가장 반대가 심했던 학교민주시민교육 조례안을 이번 회기 내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추후 공청회 등을 통해 논의를 거친다는 계획이다. ‘노동인권교육 활성화 조례안’과 ‘학교 학부모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안’은 교육계 안을 받아들여 노동인권교육 대상 축소, 교육감의 학부모회 지원 금지 등이 반영됐다. ‘노동인권교육 조례’는 당초 ‘모든 학교(초·중·고교)’ 학생을 대상으로 하려던 것에서 ‘고교(특수학교 포함)’로 축소됐다. 교육위는 기초학력 신장에 힘써야 할 초·중 학생들을 교육대상에서 배제하고, 아르바이트나 조기 취업 등에 놓일 수 있는 고교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