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5.3℃
  • -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6.2℃
  • 구름조금대구 5.0℃
  • 구름많음울산 5.4℃
  • 구름조금광주 4.4℃
  • 구름조금부산 6.7℃
  • -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6.7℃
  • -강화 3.5℃
  • -보은 3.9℃
  • -금산 4.2℃
  • -강진군 6.3℃
  • -경주시 5.5℃
  • -거제 5.9℃
기상청 제공

차미향 신임 보건교사회장 선출

“불합리한 법제도 개선할 것”
제32회 정기 대의원총회

[한국교육신문 조성철 기자] 보건교사회(한국학교보건교육연구회) 신임 회장에 차미향 부회장(서울 신남중 보건교사)이 선출됐다. 보건교사회는 20일 세종호텔 세종홀에서 제32회 정기 대의원총회를 개최, 제17대 임원을 선출하고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차 신임 회장은 “드림팀으로 명명한 새 임원진과 소통·협력해 보건교사와 관련된 불합리한 법, 제도를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학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학교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 부회장은 강류교 서울잠현초 보건교사, 김선아 서울 송정중 보건교사가 맡았다. 임기는 3월1일부터 2020년 2월28일까지 2년이다. 
 
회원과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한 이날 총회에서 보건교사회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유공 회원 포상 및 감사패 전달식도 가졌다. 
 
보건교사회는 전국 17개 지회에 8000여명의 보건교사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