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0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학술·연구

“언어 개선 힘쓰는 여러분이 이 시대 주시경”

교총, 학생언어문화개선 선도학교 지도교사 워크숍 개최
강용철 교사, 특강서 “언어개선 업무에 국가 흥망 달려”



“주시경 선생님은 언어가 무너지면 나라도 무너지고, 언어가 올라가면 나라도 올라간다고 했습니다. 여러분 손에 나라가 달라집니다.”

강용철(41) 서울 경희여중 교사는 29일 서울 우면동 교총회관에서 개최된 ‘2017 학생언어문화개선 선도학교 지도교사 워크숍’의 특강자로 나서 200여명의 참석 교사들에게 언어의 중요성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강 교사는 10여 년 간 국내외에서 관련 연구를 꾸준히 해오며 ‘한글날 특별교육’ 등을 통해 언어문화 개선에 앞장서왔다. 그는 “최근 학생들의 학교폭력은 줄어든 대신, 언어폭력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며 “그러나 아이들의 욕설은 하루아침에 고칠 수 없어 꾸준한 관심이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보여주기 식’ 활동보다는 작지만 의미 있는 활동을 꾸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학생 언어 개선은 학교의 일로 국한할 수 없고, 범국가적 인성교육 차원에서 가정, 사회가 함께 나서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학교에서 바른 말을 가르쳐도 가정에서 부모에게 욕설을 들으면 학생의 말은 개선될 수 없다”며 가정·사회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이 청소년 언어문화 업무를 따로 하고 있는 것에서 벗어나 서로 협의하고 조율할 수 있는 ‘태스크 포스(TF)'가 필요하다고도 제안했다.

강 교사는 “부처 간 업무를 협의하고 조율하는 일이 중요하다”며 “청소년 욕설, 비속어 사용 실태를 단순한 현상으로 보지 않고 장기적인 과업으로 주도할 수 있는 조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특강에 이어 운영지원금 집행 지침, 선도학교 결과보고서 제출 및 시상, 한글날 교육주간 운영 등을 안내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또초·중·고교 별로 진행된 컨설팅에서는 서울 오륜초, 경기 곡란중, 경기 경일관광경영고가 지난해 펼쳤던 우수 운영사례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