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1 (토)

  • -동두천 28.1℃
  • -강릉 30.6℃
  • 맑음서울 30.2℃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32.4℃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0.7℃
  • 맑음부산 27.9℃
  • -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9.5℃
  • -강화 23.9℃
  • -보은 28.5℃
  • -금산 29.8℃
  • -강진군 27.8℃
  • -경주시 28.3℃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우리 선생님은 결과보다 과정 중시…학생들이 먼저 알아야 과정중심평가 성공“

서울초등수석교사회 심포지엄 조호제 송파초 수석교사 “수행평가가 곧 과정중심평가 평가목적은 학생 성장에 둬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의사(교사)가 환자(학생)를 진단하고, 처방(피드백)하는 과정이 치료(학습교정)가 가능한 시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논리와 같은 맥락입니다.” 2018 초등 수석교사 역량강화 학술 심포지엄이 4일 서울교육연수원에서 ‘서울교육 수업혁신! 평가혁신으로 시작한다’를 주제로 개최된 가운데, 주제발표에 나선 조호제 서울송파초 수석교사는 2015개정교육과정이 적용된 이후 평가 혁신의 키워드로 떠오른 과정중심평가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과정중심평가가 교사의 전문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전문의의 치료과정을 비유한 것이다. 조 수석교사는 과정중심평가를 통해 교사들이 전문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교육과정 재구성, 피드백, 학생중심의 교수·학습 계획, 교수 스타일 개선 등 전반적인 관점에서 변화를 위한 노력을 주문했다. 그는 “학생으로 하여금 선생님이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는 수업을 한다고 인식하게 할 필요가 있다”며 “학습과정이 완료된 시기에 학생의 지식습득 정도나 수행 결과를 확인하는 단발성 평가는 아니고 교육과정에서 연속성을 유지한 평가로서의 의미다. 즉 학습을 위한, 학습으로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