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학교의 대전환, 미래학교 운영과 과제' 토론회

김상희 국회부의장, 강득구·이소영 국회의원 공동주최로 화상토론회 진행

미래학교는 다양한 경계를 넘어 과감한 상상과 실험의 배움터 돼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교육체제에 대한 수요와 더불어 미래교육과 미래학교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새로운 미래학교 체제의 필요성과 과제를 모색하는 학교의 대전환, 미래학교 운영과 과제 토론회가 7일오후 2시에개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국회부의장, 부천시병), 강득구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안양시만안구), 이소영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왕시과천시)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 날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언택트 화상토론회로 진행됐다. 발제를 맡은 정광필 전 이우학교 교장은 ‘모든 것이 어려운 지금, “학교”를 다시 생각하다’라는 주제로 미래학교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정 교장은 아이들에게 내면의 힘과 야성을 길러주는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과정에서 전통적인 교육과정을 벗어나 과감한 실험과 상상을 실현할 수 있는 대안형 특성화학교와 통합학교 운영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발제에 이어 새로운 미래교육체제 전환의 필요성을 설명한 정찬필 미래교육네트워크 사무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