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7.1℃
  • 구름조금강릉 7.5℃
  • 서울 9.4℃
  • 흐림대전 10.9℃
  • 흐림대구 10.8℃
  • 울산 10.7℃
  • 광주 11.3℃
  • 부산 13.0℃
  • 흐림고창 10.3℃
  • 박무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8.8℃
  • 흐림보은 11.1℃
  • 맑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0.0℃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한성고등여학교 교수 서임…창덕궁서 운동회도

<3.1운동 100년 미래교육 100년-교육&사람> ②윤정원(尹貞媛 1883-?)

부유한 양반 관료 집안에서 태어나 일본에 유학한 최초의 여성 아버지로부터 전통이념과 근대주의, 애국주의의 요소 물려받아 강제 병합 후 북경서 독립운동에 헌신…지속적으로 재정 지원 윤정원은 1883년 서울 창신동 일명 조양루라고 일컫는 55간 기와집에서 태어났다. 아호는 남휘(藍輝)다. 강제 병합 이후 중국으로 망명한 이후에는 윤국초(尹國憔), 윤동매(尹東梅) 등의 이름을 쓰기도 했다. 흔히 애국계몽기를 대표하는 여성으로는 하란사(河蘭史)나 박에스더, 차미리사와 윤정원 등을 드는 데, 이들 모두는 일본이나 미국에서 근대 교육을 받고 1890~1910년대에 조선으로 돌아와 사회 활동을 시작했다. 윤정원은 이들과는 현저하게 다른 배경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그를 제외한 세 여성은 1870년대 하층 사회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여성 차별을 경험했고 요즘과는 달리 남편의 성을 따랐으며, 근대 서구 문명과 기독교의 영향을 배경으로 서양식 이름을 채택했다. 하란사의 본래 성은 김씨로, 란사라는 이름은 영어의 Nancy에서 따왔다. 박에스더의 본래 이름은 김점동으로 에스더(Esther)는 세례명이다. 차‘섭섭이’가 본명인 차미리사의 미리사(Mellis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