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9 (화)

  • -동두천 0.8℃
  • -강릉 6.0℃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9.0℃
  • -고창 5.0℃
  • 구름조금제주 10.4℃
  • -강화 2.6℃
  • -보은 0.8℃
  • -금산 0.2℃
  • -강진군 6.4℃
  • -경주시 5.2℃
  • -거제 7.6℃

정책

교총 “국정 역사교과서 수용 불가”

집필진구성‧친일독재표현 등 3대조건 충족 못해
교총 입장에 대한 전회원 설문조사 통해 공식화

한국교총이 28일 교육부가 공개한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해 수용불가 입장을 밝혔다. 교총이 그동안 제시했던 3대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교총은 앞으로 전회원 대상 현장의견 수렴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공식확인할 계획이다.

교총은 이날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발표에 대한 입장 및 향후 방향’을 통해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사실에 입각한 균형잡힌 교과서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수립일로 명기했다”며 “그동안 교총이 제시한 3대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판단해 ‘수용불가’ 입장을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지난해 국정교과서와 관련한 입장 표명을 통해 그동안 △집필 기준 및 내용, 방법 등에 있어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균형 잡힌 교과서 △이념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다양한 교과서 집필진 구성 △친일‧독재 미화, 건국절 제정 등 교육현장 여론과 배치되지 않도록 할 것 등을 3대 전제조건을 제시한 바 있다.

김동석 교총 대변인은 “지난해 10월 올바른 역사관을 가르쳐야 한다는 부분에 동의하며 국정교과서의 전제조건을 제시한 바 있는데 이번 검토본은 이에 미달한다”며 “친일이나 독재 등에 대한 표현, 내용, 분량이나 근현대사의 집필진에서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교총은 이번 국정 역사교과서와 관련해 사회적 교육계와 사회적 관심이 크고, 현장 의견이 다양한 상황인 점을 고려해 다음달 5일까지 교총의 수용불가 입장에 대한 전회원 설문을 실시한다.

설문조사는 국정 역사교과서 검토본에 대한 평가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의견에 대해 △역사교과서의 편찬과정이 공개적으로 진행됐는지 여부 △집필진 선정의 공정성 여부 △집필 방향과 내용이 교과서로 사용하기에 적절한지 여부는 물론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찬반 의견 등을 예정이다.

교총은 12일 최고의결기구인 제105회 대의원회에서 ‘교육현장 여론과 배치되는 역사교과서는 수용할 수 없다’는 결의와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한국교총 회장단 및 전국 시·도교총회장 연석회의, 대의원회에서 ‘국정교과서 관련 전 회원 의견수렴’을 약속한 바 있다.

하 회장은 “제36대 교총 회장 선거 운동기간 동안 전국을 3차례 이상 다니면서 국정 역사교과서와 관련한 현장 선생님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은 바 있다”면서 “교총이 최종 입장을 정함에 있어 현장 회원 선생님들의 의견을 반드시 수렴해달라는 간곡한 요청을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 회장은 “교총은 유·초·중·고·대학의, 교사, 수석교사, 교장, 교감, 전문직, 교수, 총장 등 다양한 구성원이 있는 만큼,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이러한 다양한 의견을 전 회원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하나로 집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하며, 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반드시 수용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