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31 (월)

  • -동두천 7.5℃
  • -강릉 12.3℃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9℃
  • 흐림대구 10.0℃
  • 흐림울산 12.4℃
  • 광주 9.9℃
  • 흐림부산 14.8℃
  • -고창 10.9℃
  • 제주 16.1℃
  • -강화 7.3℃
  • -보은 6.7℃
  • -금산 7.5℃
  • -강진군 10.2℃
  • -경주시 9.8℃
  • -거제 15.3℃

[사설] 초등 임용시험 미달사태, 근본대책 세워야

강원도를 비롯해 충·남북, 경북, 전남 등 농어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초등 임용시험 응시자가 미달돼 비상이 걸렸다. 2017년도 공립 초등교사 임용시험 원서접수 결과, 강원 0.58대 1, 충남 0.57대 1, 충북 0.62대 1, 경북 0.82대 1로 3년 연속 미달사태를 맞았다. 반면, 광주 5.44대 1, 세종 2.33대 1, 경기 1.56대 1로 대조를 이뤘다. 
 

예비 교사들이 대도시·수도권으로 몰리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몇 년째 심화되면서 교원 수급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된다. 강원은 TF까지 꾸려 임용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초등 교사는 전국 11개 교육대학과 교원대, 그리고 이화여대 초등교육학과를 졸업한 자에 한해 시험자격이 주어진다. 문제는 해당 양성기관에 그 지역 학생보다 타지 학생들이 많아 탈출 러시가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농어촌 지역은 근무환경이 열악해 예비교사들이 기피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교사 부족은 교단의 열정과 교육의 질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땜질식 처방에 급급해서는 문제가 되풀이될 뿐이다. 따라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초등 양성대학 입학 시 일정수의 학생은 지역 특례 입학제도를 도입해 졸업 후 일정기간 농산어촌에 근무하게 하는 등 임용제도 개선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지금과 같은 교사 순환근무제로는 도서지역이나 농산어촌의 기피 현상을 막을 수 없다.
 

직선교육감 이후 대폭 낮아진 승진 가산점을 상향조정하고 근무수당을 획기적으로 올리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또한 초등 예비 교사의 90% 이상이 여성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여교사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통합관사 신축과 안전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 이는 농어촌 교사 차원을 넘어 농어촌 교육의 정상화와 관련된 중대 사안이다. 현행 교사 양성, 임용체계와 근무환경 개선 등 종합적, 근본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