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7℃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4℃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6.3℃
  • 흐림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교직

전체기사 보기

[초등 하부르타1] 그림책을 활용한 하브루타 수업 사례

들어가며 담임교사로서 늘 독서교육을 강조해왔다. 독서보다 우리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는 활동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다양한 분야의 책 읽기를 강조하면서 학생들에 게 다양한 독서활동을 전개해 왔다. 고학년 담임을 맡았을 때는 책을 읽고 독후감 쓰기, 주인공이나 등장인물 또는 작가에게 편지 쓰기, 책 내용을 생각하며 시 쓰기, 뒷이야기 꾸며 쓰기, 한 줄 느낌 쓰기와 같은 쓰기 활동의 독후 활동을 했다. 그러다 저학년을 담임 하면서는 책을 읽고 한 장면 그리기, 주인공 그리기, 팝업북 만들기 등 회화적 표현활동을 하도록 했다. 그 후에 만난 것이 책놀이였다. 책을 읽고 주인공이 하는 놀이를 해보거나 글 속에 나타난 낱말을 이용하여 말놀이를 하는 것이다. 그러다 알게 된 것이 ‘하루 15분 책(그림책) 읽어주기의 힘’이었다. 혼자 읽는 것도 중요하지만 누군가 책을 읽어줄 때 청자는 읽어주는 이의 사랑을 느낀다는 것이다. 요즘은 인터넷을 통해 책을 보여줄 수도 있다. 하지만 감정을 넣어 직접 읽어주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말에 학생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주게 되었다. 내가 먼저 그림책을 찾아 읽고 감동적이거나 교과서의 주제에 맞는 그림책을 선정하여 읽어주는 수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