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2.7℃
  • 서울 18.3℃
  • 대전 18.1℃
  • 대구 22.0℃
  • 흐림울산 24.0℃
  • 광주 19.4℃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19.4℃
  • 제주 21.5℃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중등 - 원격수업] 유비쿼터스(有備quitous)로 참여하다

학생이 참여하는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

왜 과학이 재미없을까?

어릴 때 꿈이 무엇인지 물어보면 많은 아이들이 ‘과학자’라고 대답합니다. 그런데 그 아이들이 커서 고등학생이 되면, 과학자는커녕 과학 수업도 싫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학생들에게 “왜 과학 수업이 재미없니?”라고 물어보면, 대체로 두 가지 답을 합니다. 첫째, 자기랑 별로 상관없는 내용 같다. 둘째, 그냥... 싫다. 처음엔 이런 대답이 충격이었지만, 학생들의 마음을 모르고 수업을 해온 저 같은 교사가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즐겁게 수업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수년 전부터 본교에서는 학생참여형 과학 수업의 일환인 STEAM 융합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생활과 관련된 대주제를 선정하고, 그 주제를 중심으로 각 교과별로 소주제를 정해 활동하는 방식입니다. 과학이 아니어도 미술이나 역사, 영어, 음악 등 자신이 좋아하는 과목과 연계한 과학수업에는 조금 더 흥미를 느낄 것 같아서였습니다. 매년 학생들 대상으로 설문을 해보면, 학생이 직접 참여하는 범교과 융합수업을 통해 수업이 즐거워졌다고 대답하는 학생 비율이 높았습니다.

 

융합수업은 내용에 따라 실험 실습, 모둠별 토의 토론, 비주얼씽킹, 멀티미디어 발표 수업 등 다양한 형태로 진행해왔었는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원격수업이 주를 이루고, 등교를 하더라도 모둠활동이나 이동 수업이 어려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한 번도 경험해 본 적 없는 원격수업 상황에서, 어떻게 학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즐거운’ 수업을 만들 수 있을지... 학교 구성원 모두의 고민과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어벤져스 : 원격수업 TF 구성

어려운 숙제였습니다. ‘재미있는 수업’은 나중에 생각하고 일단 ‘수업’을 어떻게 안정적으로 할 수 있을까 고민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코로나 상황에서 수업을 구해낼 경화의 어벤져스, ‘원격수업 TF'를 구성하였습니다. 저를 포함해서 원격수업에 관심 있는 교사들이 자원하여 결성한 TF에서는, 임시방편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할 것이 아니라, 학생들이 어디에 있든지 교실에서 함께 수업하는 것과 같은 수업을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유비무환(有備無患)의 마음으로 유비쿼터스 수업을 준비한 것이죠.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