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8.1℃
  • 흐림대전 25.0℃
  • 대구 21.9℃
  • 흐림울산 24.1℃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책

과체중 이상 학생 매년 1%p 꾸준히 증가 

2019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아침 먹는 학생은 계속 줄고
패스트푸드· 라면 섭취 늘어

최근 5년간 과체중 학생의 비율이 매년 1%p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먹는 학생은 줄고, 패스트푸드·라면 섭취가 늘어나는 경향성도 유지됐다. 

 

교육부는 23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초·중·고교생의 신체발달 상황, 주요 질환, 건강생활 실천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전국 1023개 표본학교의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신체발달 상황을 보면 학생들의 몸무게는 모든 학교급에서 증가 추세를 보였다. 특히 과체중 이상 비율은 5년 동안 매년 1%p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비만 15.1%, 과체중 10.7%로 비만군율 전체 합계는 25.8%였다. 농어촌이 도시보다 과체중 학생이 많은 경향도 계속됐다. 

 

반면 평균 키는 초등학생은 2016년 이후 변화가 없었다. 중학생은 증가세가 계속됐고, 고교생은 정체돼 있다가 2017년 이후 소폭 증가했다.

 

학생들의 건강행태에서는 중·고교생의 아침 식사 결식률이 시·도교육감들의 9시 등교와 0교시 폐지에도 불구하고 5년간 매년 꾸준히 늘었다. 중학생은 2015년 12.1%에서 올해 17.6%로 늘었고, 고교생은 15.1%에서 21.6%로 늘었다. 초등생도 올해만 소폭 감소하고 이전 4년 동안은 증가세를 보여 2015년 3.9%에서 5.6%로 늘었다. <그래픽 참조>

 

 

주 1회 이상 라면 섭취율은 초·중·고 모두 5년간 소폭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은 고교생은 최근 5년간 계속 증가하고, 초·중학생은 2018년 들어 조금 줄었다가 2019년 다시 늘어나는 증가세를 보였다.

 

우유, 유제품 매일 섭취율은 초등학생은 지속해서 감소했다. 중학생과 고교생은 감소와 증가를 오가면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학교급별로는 초등생이 45%로 가장 높았고, 중학생은 30.2%, 고교생은 21.3%로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낮았다. 

 

채소 매일 섭취율은 뚜렷한 경향성을 보이지 않았지만 초등생 27.9%, 중학생 25%, 고교생 22.7%로 모든 학교급에서 30% 미만을 유지했다.

 

주 3일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비율은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낮게 나타났다. 최근 5년간의 중·고교생은 감소하는 추세였고, 초등생은 증가하다 2019년에는 전년보다 조금 줄었다.

 

주요 질환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시력 이상과 치아우식증이었다. 시력 이상은 올해 전체 학생 평균은 53.2%로 소폭 감소하는 추세다. 학교급별로는 초1 27.1%, 초4 46.6%, 중1 65.6%, 고1 74.5%로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대폭 증가했다. 충치를 가진 학생은 2018년까지 5년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다 2019년 전년보다 2.17%p 증가한 25%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