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조금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19.3℃
  • 흐림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18.2℃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2.9℃
  • 흐림강화 19.8℃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뉴스

하윤수 회장 "감염 학생·학교에 대한 비난 멈추고 격려를"

일부 학교에서 코로나19 학생 감염자가 나오면서 감염 학생과 학교에 대한 과도한 정보 노출과 비난에 한국교총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교총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학교에서 감염자가 발생하고, 등교가 중지된 것은 무엇보다 안타깝다"면서 "그럴수록 전국의 학교와 교원들은 더욱 방역과 생활지도에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학생 감염과 관련해 도를 넘는 신원·정보 노출과 학생·학교를 낙인찍고 비난하는 일부의 행태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과도한 신원·실명 공개 등과 일부의 무분별한 비난은 감염 확산 예방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설사 코로나19에 학생·교직원이 감염되더라도 이는 누구보다 안타까운 피해자임을 먼저 생각해 줄 것을 당부한다"면서 "결코 비난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오히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감염 학생이 다시 건강을 회복해 하루속히 학교로 되돌아오도록 배려하고 보듬어주는 것과 학교가 다시 교문을 활짝 열고 교육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총은 또 "정부와 교육 당국은 학교가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인력·물품 지원 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면서 "정부 재난 문자 등을 활용한 학생·가정의 생활수칙, 등교개학 시 유의사항, 자가진단 시행 등의 안내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윤수 회장은 특히 "사회와 국민은 감염 학생과 학교가 상처를 딛고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