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5.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1.4℃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19.9℃
  • 맑음고창 25.6℃
  • 맑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22.5℃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2.3℃
  • 구름조금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현장

상금 전액 제자 장학금으로 기부

도윤록 경북체중·고 교장

경북최고체육상 공로상 상금
사고로 투병 중인 학생에 전달

 

지역 체육 발전에 공헌한 스포츠인에게 주어지는 경북최고체육상. 올해 공로상은 도윤록 경북체육중·고등학교 교장에게 돌아갔다. 도 교장이 이끄는 경북체고는 지난해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에서 개교 이래 최다인 총 48개 메달을 거머쥐었다. 경북체고의 선전에 힘입어 경북은 종합성적 3위를 기록했다. 
 

도 교장은 최근 공로상 수상 상금 전액(200만 원)을 장학금으로 내놨다. 장학금은 경북체고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주영 씨에게 전달했다. 김 씨는 자전거 종목에 소질을 보여 국가대표의 꿈을 키우던 유망주였다. 그러다 2017년 4월경 훈련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해 두 달여 동안 혼수상태에 놓였고,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하지만 미만성 뇌 손상 진단을 받아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도 교장은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하게 재활치료를 받으면서 원격학습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제자를 응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경북체육중·고 교직원과 학생들은 성금 모금과 함께 경상북도 난치병 학생 돕기 의료비 지원을 통해 김 씨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경북체육중고등학교는 미래 핵심 역량을 갖춘 우수한 엘리트 체육인 양성을 위해 운영되는 특수목적고로, 1973년 개교 이후 5000여 명의 스포츠 인재를 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