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6 (수)

  • 맑음동두천 20.0℃
  • 맑음강릉 18.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8.2℃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도서관 교육] 창의적체험활동 - 진로독서교육 공감 문장 Q&A

“선생님~ 제 보물 1호는 책이에요~”

 

2015년 여느 때와 같은 점심시간, 졸업하고 도서관에 찾아온 혜민 학생의 말이다. 자신의 보물 1호를 이야기하는데 너무 당당하게도 책이라고 한다. 그냥 책이 아니라 친구들과 함께 읽은 책. 궁금하여 물어보니 3~4명이 각자 좋아하는 책을 1권씩 선정하여 읽고, 돌아가면서 공감 문장에 대한 본인의 느낌과 질문을 던져보는데, 따로 노트에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각자 색깔을 정해서 포스트잇에 책에 대한 느낌과 질문을 바로바로 작성한다고 한다.

 

그러면 두 번째 아이가 읽으면서 첫 번째 친구와 공감 부분이 같으면 추가로 내용을 작성하고, 또 새로운 내용에 대한 자기 생각을 포스트잇에 추가하면서 그렇게 돌고 돌아 다시 그 책을 받는다. 처음에 얇았던 책이 두꺼운 책으로 오는 그 순간이 무척이나 설레고 선물 받은 것처럼 기뻤다고 한다. 책 내용을 다시 읽으면서 친구들의 다양한 생각과 책에 대해 깊이 있는 생각 보따리를 가질 수 있어 즐겁다면서, 친구들과 함께 읽은 책이 제일 소중한 보물 1호라고 한다.

 

창체진로독서수업~

2014년 우연한 계기로 2학년 창의적체험활동 수업을 맡게 되면서, 학생들과 도서를 기반으로 한 수업으로 어떤 것을 하면 좋을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평소 책을 읽을 시간도 없다는 바쁘디바쁜 아이들과 함께 책을 활용한 활동지를 뭐로 하면 좋을지 이것저것 생각해보는데, 생각 외로 그 시간이 재미있게 느껴졌다. 주 1~2시간으로 한 반씩 연달아 수업을 진행하면서 책을 읽고 활동지를 작성하는데 이왕이면 진로와 연계하여 읽다 보면 책을 별로 안 읽는 학생들도 본인이 관심 있어 하는 영역의 책들은 읽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출발하게 되었다.

 

예상했던 대로 학생들의 반응은 좋았다. 관심 있어 하는 책을 스스로 찾아보면서 책 읽기에 대한 습관이 형성되는 아이들이 점차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2015년이 되자, 작년과는 다른 활동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마침 졸업생인 혜민이가 이야기한 책 읽기 방법을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활동지를 모둠별 수업으로 구상하여 현재까지 잘 활용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