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조금서울 18.5℃
  • 구름조금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6.3℃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6.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정책

온라인 개학 발표했지만 현장은 '준비 부족'

EBS 온라인 클래스 일시적 연결 장애
전화 연락에도 학생 접속 여전히 저조

 

교육부가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발표하고 있는 순간에 EBS 서버에 접속 오류가 발생하면서 과연 온라인 개학 준비가 충분한지 현장에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교육부는 31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에서 순차적 온라인 개학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같은 시간부터 2시 반 경까지 일부 학교 현장에서는 일시적으로 EBS 온라인 클래스 접속이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학교에 따라서는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 표시가 뜨거나 '일시적인 장애로 인해 원하는 화면으로 이동하지 못했습니다'라는 안내창이 뜨는 등 학교의 모든 기기가 접속이 아예 안 되는 경우도 발생했다.

 

한 고교 교사는 "(혹시 접속이 되더라도 상당 시간 지연된다면) 그런 식으로는 실시간 수업은 불가능하다"면서 "현재 사용하는 플랫폼도 교사마다 제각각이어서 학생들도 혼란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이 "초반에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준비가 됐다"던 학생들의 접근성 문제도 전혀 해결되지 않았다. 한 광역시의 초등학교에서는 담임교사가 모든 가정에 전화를 돌렸는데도, 온라인 학급방에는 28명 중 7명 밖에 접속하지 않았다.  수업 인정 기간이 아니라는 점을 감안해도 교육 격차에 대한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