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7.2℃
  • 구름조금서울 4.9℃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1.6℃
  • 맑음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1.7℃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1.4℃
  • 흐림강진군 4.1℃
  • 구름많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정책

학부모 과반 개학 '무기한' 연기 원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설문조사

학부모의 과반이 무기한 개학연기를 원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학부모 교육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대표 이종배)’은 개학 연기, 온라인 개학, 9월 학기제, 수능 연기와 관련해 학부모 3862명을 대상으로 29~30일 양일간 긴급 설문조사를 했다.

 

응답 학부모 중 80%(3092명)가 연기에 찬성했다. 연기를 반대하는 학부모는 19.6%(759명)에 불과했다. 응답하지 않은 학부모는 0.3%였다. <그래픽 참조>

 

 

공정상회는 “대다수의 학부모들은 아이들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았고, 백신도 없어 교실이 안전하지 않다는 판단에 개학연기를 찬성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개학연기 반대는 주로 대입을 앞둔 수험생 학부모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재학생과 n수생의 격차가 벌어지고 학원이 성업 중에 있는 점을 감안해 예정대로 개학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기 기간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과반인 53.2%(2054명)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추가 4주와 2주 연기는 각각 18.9%(731명), 17.3%(669명)이었다. 다수의 학부모는 학교가 완벽하게 안전해질 때 아이를 학교에 보낼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래픽 참조>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찬반이 각각 46.2%(1787명), 44.3%(1712)로 나왔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8.7%(336명)이었다. <그래픽 참조>

 


온라인 개학을 반대하는 학부모는 △준비가 부족한 점 △가정에 따라 학습격차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 △과제가 엄마숙제가 될 수 있다는 점 △맞벌이 부부의 경우 아이가 혼자서 온라인 수업을 따라가기 어렵다는 점 등의 이유로 반대했다. 


9월 학기제에 대해서는 46.3%(1788명)가 찬성했고, 찬성하지만 올해 도입하는 것을 반대하는 응답자는 26.6%(1028명)이었다. 9월 학기제 반대는 16.9%(652명)에 그쳤다. 잘 모른다는 의견도 9.5%(367명) 나왔다. 총 72.9%(2816명)가 9월 학기제 전환 자체는 긍정하는 입장을 보였지만, 올해 도입에 대해서는 43.5%(1680명)이 반대해 찬반이 팽팽히 맞선 셈이다.  <그래픽 참조>

 

 

공정사회는 이에 대해 “9월 학기제 도입을 찬성하는 학부모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기약이 없는 상황에서 등교 개학도 할 수 없고 준비 안 된 온라인 개학도 문제가 많으므로 안전해 질 때까지 기다렸다 9월 학기제를 시행하는 것이 차선책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대 의견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학부모들은 준비가 전혀 안된 상황에서 무턱대로 9월 학기제를 시행하다 극심한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능연기에 대해서 4주 이상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41%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다음으로 2주에서 4주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26.8%, 1~2주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9.8%를 차지했다. 수능을 연기하지 않고 예정대로 실시해야 한다는 학부모는 8.2%에 그쳤다.

 

공정사회는 “수능연기를 강하게 주장하는 학부모들은 개학연기로 인해 재학생과 재수생의 실력 차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수능 일정을 충분히 뒤로 미뤄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해석했다.

 

공정사회는 이번 설문조사에 대해  “사상 유례가 없는 개학연기로 학생과 학부모들이 극심한 혼란에 빠져 있어 교육당국은 기민하고 치밀한 행정력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여론 떠보기식 졸속 행정으로 혼란을 부추길 것이 아니라 전문가 의견을 존중하고 각계각층의 여론을 수렴해 오직 우리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학습권 침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