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8.7℃
  • 구름조금대전 10.5℃
  • 구름많음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1.4℃
  • 구름많음부산 12.8℃
  • 구름많음고창 8.8℃
  • 흐림제주 13.9℃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2020.자유인의 서재 ⑭>이상한 나라의 학교

학교의 존재 이유를 묻다

배움에 대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해요

 

세상이 온통 코로나19에 묻혔습니다. 특히 코로나19로 학교에 갈 수 없는 아이들, 교실은 있지만 문을 열지 못하는 학교 소식은 안타깝기만 합니다.

 

1년 중 가장 설레고 중요한 학년 초를 어둡게 보낸 지금, 배움은 학교에서만 이루어져야 하는지, 학교 밖 배움의 길이 궁금하던 때 이 책을 만났습니다.

 

이 책은 배움에 대한 상식을 깨기에 충분합니다. 규격화된 학교 건물과 만들어진 교육과정으로 무장한 선생님, 정해진 커리큘럼에 따라 수업 일수와 교과별 시간 배당 계획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공부가 이루어지는 곳이 학교라고 생각하는 일반 상식을 뛰어넘는, 조금은 이상한 학교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학교에 갈 수 없다면 학교가 그들에게 와야 한다고 생각한 시골 소년의 꿈이 탄생시킨 떠다니는 배 위의 학교, 방글라데시 파브나 ‘플로팅스쿨’ 이야기는 선생님의 열정이 바로 학교임을 감동적으로 보여줍니다.

 

곰도 잡는 생활교육으로 순록을 기르게 하는 러시아 사하공화국 ‘세비안큐얼 유목학교’의 모습은 생활교육과 생존 교육의 중요성을 보여줍니다. 지구의 미래를 고민하며 친환경 교육의 전범을 보여준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학교’ ‘키토 학교’의 모습은 최근 몇 년 사이 우리나라 곳곳에서 유행처럼 번진 혁신학교(무지개학교)의 모습도 보였고 대안학교의 모습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가장 마음이 아팠던 학교는 조혼과 악습으로부터 소녀들을 지켜내고 있는 케냐 마사이 ‘나닝오이 여학교’였습니다. 폭력적인 상황에 노출된 소녀들의 삶을 읽으며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럼에도 어떤 직업이 가장 인기가 있냐고 묻는 취재팀에게 “다들 재능이 다른데, 그런 게 어디 있어요?”라고 답하는 소녀들의 답변은 이 책에서 얻는 최고의 문장입니다. 우리 교육의 문제점을 한마디로 일갈하고 있지 않은가요?

 

케냐 마사이족 아이들은 방학에도 학교에 나옵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컴컴한 전통가옥 마냐타보다 학교에 오면 같이 뛰어놀 친구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15년 전 제가 근무했던 구례 피아골 연곡분교장 아이들도 그랬습니다. 방학이 싫다고 방학 날 집에 가기 싫어하면서 제 곁을 맴돌던 꼬마 아이들 얼굴이 어른거렸습니다. 지금은 스무 살 청년들이 되었을 그리운 아이들. 그러니 학교란 즐거운 배움과 사랑, 우정이 공존하는 곳이면 시설이 문제가 되지 않나 봅니다.

 

학교라는 이름을 붙이기엔 낯선 열 곳에서 찾은 교육의 미래에 대한 해답은 바로, 학교는 세상을 마주할 힘을 길러주는 곳이라는 것!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미래로 나아가는 법, 상처를 치유하는 법, 소수자를 배려하는 모습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모습과도 통합니다.

 

강물 위의 배도, 기찻길도, 자신의 몸도 학교로 만들어 자유롭고 행복하며 생기가 넘치는 책 속의 주인공처럼 제자나 자식을 키우고 싶은 분에겐 재미보다 의미 있는 책으로 남으리라 확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학교』는 학교의 존재 이유를 찾는 이들에게 충실한 안내서가 될 것이 분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