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2.6℃
  • 구름조금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1.3℃
  • 흐림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5.3℃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전체기사 보기

강마을에서 책읽기-배려가 만드는 따뜻한 세상

최재홍의 '배려가 세상을 바꾼다'

가을이 여행가방을 챙기고 겨울이 저만큼 와있는 계절의 경계이다. 이즈음물은 더욱 차고 맑다. 물은 세상 만물을 성장하게 만드는 자양분일 것이다. 본연의 성질대로 위에서 아래로 흐르면서 기꺼이 낮은 곳에 머물러, 도가(道家)에서는 물을 으뜸가는 선(善)의 경지로 여긴다.저자를 처음 만났던 자리에서보이던 풍경은 은행잎이 떨어진 흰 바위틈으로 물이 흘렀다. 저자의 삶의 철학이 위로 향하는 삶이 아니라, 세상의 어두운 곳과 절망에 찬 사람들을 향해 낮추는 물과 닮았기 때문일 것이란 생각을 하였다. 정직함이 존경의 대상이 되고, 배려가 아름다움으로 남아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해 줄 수 없습니다. 바로 ‘내’가 해야 됩니다. 내가 실천하고 ‘우리’가 같이할 때 세상이 아름답게 바뀌는 겁니다. 그렇게 바뀐 아름다운 세상에서 다시 만납시다. 저자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초라한 대한민국 남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내세울 것은 없지만, 세상에 할 이야기가 있기에 책을 내놓았다. 자신이 아니면 못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에 용기를 내었다고 한다. 거짓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정직하고 착한 사람이 무능하다고 손가락질 받는 세상이 싫어, 책을 통해 배려가 만드는 따뜻한 세상을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