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7.4℃
  • 연무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8.3℃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11.4℃
  • 구름많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8℃
  • 구름많음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7.0℃
  • 구름조금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정책

대학은 준비도 안 됐는데…코로나19 대응 온라인 강의 요구

중국인 유학생 최다 17개 대학 운영능력 부족
한국대학교수협의회 “실질적 대안 마련하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속히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대학이 정부가 요구한 중국인 유학생 대상 온라인 강의 운영능력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이하 한교협)는 4일 이같은 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교육부에 실질적 지원과 대안 마련을 요구했다.

 

한교협에 따르면 지난 1주간 진행된 ‘중국 유학생 1000명 이상 17개 주요대학 온라인 동영상 강의비중 및 강의운영 능력 실태조사’ 결과 중국인 유학생 1000명 이상인 17개 대규모 대학 중 연간 온라인 강의 비중이 가장 높은 학교(건국대 4.66%)조차도 5%에 미치지 못했다. 뒤를 이은 학교들은 성균관대 2.23%, 홍익대 2.1%, 상명대 1.53% 동국대 1.3%, 경희대 1.14%로 1~2%대 수준이었다. 나머지 10개 대학은 1%에도 못 미쳤으며, 비중이 0%로 매우 열악한 학교도 있었다.

 

전국적으로도 213개 일반대학의 온라인 강의 비중은 0.92%로 1%도 안 되는 실정이다. 2019년 오프라인 강의실 강좌는 총 58만 8450개였고, 온라인 강좌는 5456개였다.

 

현재 45개 주요 대학이 운영하고 있는 A사 온라인 강의 시스템은 한 번도 대규모로 대학생들이 특정 시간대에 동시에 접속해 집중적으로 영상을 보거나 활발히 온라인상 토론을 하는 경우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지 검증해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일부 주요대학 자체적인 온라인 강의시스템 서버를 보유한 곳은 극히 드물어 동영상 강의 운영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한교협의 주장이다.

 

한교협은 “문재인 정부는 일반 국민의 ‘폭동수준의 마스크 대란’에서 보듯이 국민의 안전보다 중국 눈치를 보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사태를 더욱 키우고 있다”면서 “무책임한 교육부는 중국 유학생이 7만여 명에 이르는데도 실효적 중국인 유학생 입국 금지보다는 대학에 개강 연기와 온라인 수업을 강화하도록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 대학은 온라인 강의 운영 능력이 전무하거나 한 번도 해본적도 없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면서 “온라인 강의준비 부실로 오히려 학생들만 지역사회에 더 돌아다니게 할 개연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특히 “감염사태가 서울 한복판에서 대학가를 중심으로 일어나 다시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되는 대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경고했다.

 

한교협은 “이제라도 교육부는 대학 온라인 강의 준비부족, 교수 동영상 촬영 혼란, 학생 강의부실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실질적인 지원과 현실적 대안을 마련하라고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특히 동시 접속 운영이 가능한 네이버, 다음 등 주요포털과 EBS와 KERIS(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교협을 포함한 대학관계자로 구성된 ‘한시적 TF 성격 준비단’ 운영을 제안했다.

 

한편, 한교협은 정부에 중국 전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유학생 등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할 것을 세 차례에 걸쳐서 요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