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5.7℃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0.4℃
  • 맑음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11.0℃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정책

“학생안전 위협하는 졸속행정 해명하라”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연합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교육부의 마스크 수거에 대한 현장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연합(올교련)’은 2일 입장문을 배포하고 학생 안전을 위협하는 교육부의 졸속행정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올교련은 입장문을 통해 “교육부의 조치가 학생안전을 위협하는 졸속행정인 이유는 마스크 수급이 대단히 어려운 상황에서 합리적인 이유 없이 일방적으로 마스크를 수거했기 때문”이라면서 “전염병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적지않은 데다 교육청에서는 각 학교 저소득층 가정 학생의 마스크 수요를 정확하게 모르는 상황에서 단순히 학교가 마스크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어렵게 확보한 마스크를 수거하는 조치는 특히 저소득층 가정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법한 의견조율과 투명한 과정 없이 조치가 시행됐다”면서 절차적 문제도 꼬집었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을 예로 들면 조희연 교육감의 명의로 예고도 없이 긴급 문자를 발송했으며 교육청 책임자들마저 기자들의 전화를 받고서야 사실확인에 나서는 추태를 보였다”면서 “이는 교육부의 조치가 적법한 내부 의견조율을 거치지 않고 은밀하게 시행됐음을 의미한다”고 했다. 또 “수거된 마스크의 행방은 전혀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올교련은 “(교육부는) 각급 일선 학교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어렵게 확보한 과정 역시 무의미하게 만들었다”면서 “정확한 회수 이유와 의사결정 과정을 밝히고 수거한 마스크의 행방을 공개해야 한다”고 해명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