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5.9℃
  • 구름많음광주 7.0℃
  • 맑음부산 7.6℃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9.6℃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뉴스

[News View] 학생 감염됐는데 교육감은 ‘이문덕’

아들 청와대 근무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망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개학 연기 시기상조”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국내 첫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초등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교육감이 학부모 우려를 외면하면서 구설에 올랐다.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첫 국내 코로나19 초등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32번째 환자로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만10세 초등학생이다. 환자는 2일, 5일, 7일 검사에서 계속 음성이 나왔으나 자가격리 해제를 이틀 앞두고 가래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다시 검사를 시행해 양성으로 확인되면서 검사의 신뢰성에 대한 논란까지 일고 있다.

 

그런데도 이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가장 나이 어린 학생이 처음 발병한 것이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사안으로 보고 있지만, 방역망 속에서 발생한 확진 사례”라며 “아직 개학 연기를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아이들 스스로 코로나19에 대처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해당 지역 교원과 학부모의 비판을 받았다.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교육감들의 간담회에서도 실언이 나왔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코로나 불안심리 바이러스가 더 무섭더라”며 “충청권이 술렁였는데 대통령님이 다녀 가셔서 많이 안정화 됐다. 감사드린다”고 했다.

 

소위 ‘이문덕’ 발언이다. ‘이문덕’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후 지지자들이 ‘이게 다 문재인 덕분이다’를 줄여 만든 신조어다.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라는 참여정부 말기의 유행어를 뒤집은 표현이기도 하다.

 

그런데 초등생 확진자가 나온 마당에 교육감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 김 교육감의 아들은 청와대 교육비서관실에 행정 요원으로 발탁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들의 상사 앞에서 부정(父情)으로 한 발언이라 해도 시기가 적절치 않다는 것이 교육현장의 반응이다.

 

교육감들의 안일한 발언이 이어진 다음날인 20일 코로나19 확진자는 두 배 이상 급증해 104명에 달하고, 첫 사망자까지 나왔다. 교육감들에게 묻고 싶다. 아직도 이 모든 게 문재인 덕분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