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0.4℃
  • 맑음대전 2.7℃
  • 구름조금대구 6.3℃
  • 구름조금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2.8℃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1.1℃
  • 맑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8.8℃
기상청 제공

현장

개학 코앞인데…방역물품 조달에 현장 ‘빨간불’

<현장 속으로>

코로나 확산에 학교 비상

마스크·소독제 한 달 걸려

교육당국이 확보·공급해야

휴교 관련 기준 마련 필요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확산되면서 개학을 앞둔 전국 학교들이 마스크나 손 소독제 구비에 어려움을 겪는 등 방역물품 조달에 비상이 걸렸다. 교총은 학교의 감염 예방 활동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 교육당국과 국가 차원의 물적·인적·행정적 지원이 적극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각급 학교들은 감염병 관리지침에 따라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구비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재고가 금방 소진될 수밖에 없고 품귀현상, 가격 폭등으로 추가 확보가 점점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제 각 학교들이 업체에 마스크를 주문할 경우 보름에서 한 달 이상 걸린다는 답변이 돌아오고 있는 상황. 또 휴교·휴업이나 의심학생 출결처리 기준도 정부와 교육당국의 혼선, 대응인력 부족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A초 교장은 “교육청에서 일괄 구입이 어려우니 각 학교가 알아서 방역물품을 준비하되 예산은 나중에 주겠다는 내용의 공문이 왔다”며 “급하게 손 소독제를 구입했지만 가격도 비싸고 불량도 많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가정에서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학교에서 보급해 줘야 하는데 개학까지 마스크나 손 소독제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인천 B초 교장도 “개인적으로도 마스크 구매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학교는 최소 천 단위, 만 단위 이상으로 구매해야 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업체에서 2월 말까지도 배송이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답변했다”며 “현재는 방과 후와 돌봄교실 아이들이 쓸 정도의 물품만 비축된 상태라 신학기부터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천시교육청이 마스크 10만 개를 구입해 보급하겠다고 했는데, 그 정도 수량으로 몇 개 학교나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현장 교원들은 방역물품 구비부터 휴교·휴업 등의 결정을 개별 학교에 맡기기보다는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차원에서 생산·유통업체를 통해 일괄 확보하고 학교에 안정적으로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휴교·휴업 등 학사운영 방안 가이드라인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충남 C초 교장은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생산 공장, 유통업체와 직접 소통하면서 면역력이 약한 학생들에게 우선적으로 보급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2015년 메르스 사태뿐만 아니라 신종플루, 사스 등 전염병이 돌 때마다 방역물품 보급 및 휴교·격리와 관련된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어 왔지만 이번 사태도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교총도 휴교·휴업 등을 학교가 알아서 판단하라는 식은 혼란만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교육부와 교육청이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 신속히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개강연기, 온라인수업, 휴학 등을 지원할 수 있는 학사 운영방안도 조속히 마련해 이에 필요한 행·재정적 뒷받침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보조인력 지원도 요청했다. 교총은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 교원이 수업을 하면서 방역물품 구매, 1일 환자보고 등 행정처리, 예방 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는 많은 고충이 따른다”며 “교육청 차원에서 퇴임 보건교사 등 보조인력 풀을 구축해 유·초·중·고에 한시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품귀현상 때문에 교육청에서 대량 구매하는 것보다는 그나마 소량으로 구매할 수 있는 개별 학교가 우선 방역물품을 마련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 급히 선집행을 안내했다”며 “추가적인 지원방안에 대해 검토 중에 있고 교육부도 재해 특별교부금 등 예산 편성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