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4.1℃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2020,자유인의 서재 ②>사색이 자본이다

성장을 위한 사색 프로젝트

멈추지 않는 성장을 위한 사색 프로젝트

 

어느 날 한 권의 책을 읽었다. 그리고 나의 인생은 송두리째 바뀌었다. -오르한 파묵

 

이 책은 저자 김종원이 세상의 룰을 바꾼 세기의 천재들을 5년 간 연구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경쟁력이 그들 안에 있는 사색가적인 능력에 있음을 집약해 놓은 사색 입문서입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삶에서 자동차의 브레이크 역할을 하는 것은 인격이다. 인격이라는 브레이크가 없는 삶은 사고가 나기 마련이다. 후회를 남기지 않고, 늘 고귀한 인격을 가슴에 품은 채 사색하라." -43쪽

 

"실력에서 진 사람에게는 패자부활전이 허락되지만 인격적인 부분에서 진 사람에게는 패자부활전마저 주어지지 않는다. 명심하라. 아무도 당신을 보지 않는 것 같지만, 제3의 카메라는 존재한다. "-40쪽

 

"눈으로 남을 볼 줄 아는 사람은 훌륭한 사람이다. 그러나 귀로는 남의 이야기를 들을 줄 알고, 머리로는 남의 행복에 대해서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은 더욱 훌륭한 사람이다. 어느 정도를 아느냐,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아는 것을 어떻게 이용하느냐, 이것이 문제인 것이다. 때문에 사색하고 관찰하는 습관은 인간의 지적 성장을 위한 촉진제 역할을 한다. - 고 유일한 박사

 

일 년에 두 번 생각주간을 갖는 빌 게이츠, 1년에 50주는 사색을 하고 2주만 일한다는 워런 버핏, 자녀들에게 사색의 놀라운 힘을 느끼게 하려고 자녀의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을 금하고 있다는 구글 직원의 이야기는 스마트폰에 지배당하고 사는 현대인에게 사색의 중요성을 역설하고도 남습니다. 핑핑 돌아가는 미디어 세상에서도 '사색하는 인간'의 모습을 지닌 그들이야말로 미래형 인간으로 살아남을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머지않아 인간의 지능을 능가하는 인공지능 로봇은 인간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 능력까지 탑재할 거라는 예측은 이제 새로운 이야기도 아닙니다.

 

마지막 한 걸음까지 사색하는 인간이길

 

세상에 길은 수없이 많지만 모두가 목적지는 같다. 말을 타거나 차를 타고 달릴 수 있고 둘이서, 셋이서 달릴 수도 있지만 마지막 걸음은 혼자서 디뎌야 한다. 때문에 모든 고난을 혼자 짊어지는 것보다 더 나은 지식도 능력도 없다. ” -헤르만 헤세

 

혼자서 찾아온 인생길에서 마지막 한 걸음은 혼자서 가야 하는 것이 인간의 숙명입니다. 혼자서 가야 하니 얼마나 많이 넘어지고 다치겠습니까. 그러한 고난은 풀 한 포기에게도 예외는 없습니다. 꽃 한 송이를 피우기 위해 견뎌낸 인고의 시간은 인간의 그것과 다를 바 없으니. 그럼에도 넘어진 횟수만큼 면역력과 회복력, 경쟁력을 갖추게 되니 두려워 말라는 뜻입니다. 위 문장은 이 책에서 건져낸 일자천금입니다. 다시 읽을 때는 또 다른 보석을 찾아내리라 믿습니다. 마지막 그 한 걸음의 동반자는 바로 사색하는 힘이 분명합니다.

 

5년 동안 사색하는 인간의 모습을 찾아내 기록하고 나름의 기준에 따라 분류한 이 책에는 동서양의 위대한 작가와 철학자, 사상가를 비롯해 인류 역사의 물줄기를 바꾼 인물들이 즐비합니다.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을 소개한 대목들이 많아서 읽는 즐거움까지 선사합니다. 공부하는 마음으로 읽어야 하는 책이라서 진도가 나가지 않지만 사전처럼 곁에 두고 틈틈이 읽으면 새로운 마음가짐을 안겨주는 책입니다.

 

다시 찾아온 새해, 나의 생각 주머니에는 사색의 자본이 몇 푼이나 들었는지, 가난한 사색의 바구니를 채울 책을 찾아 어린 아이처럼 행복한 시간을 가져보고 싶습니다. 이 책을 덮으며 가장 위로가 되고 도전이 되었던 한 문장을 소개하며 짧은 독후감을 마칩니다. 아직도 더 넘어져야 할 걸림돌이 기다리고 있을지라도 딛고 일어서는 디딤돌로 삼으리라 다짐하면서 2020년을 열고 사색의 오솔길을 걷습니다. 2020년 자유인의 서재에 들어온 다음 문장을 지팡이 삼아 길을 나섭니다. 독자 여러분께도 다음 한 문장이 위로가 되시길 빕니다. 넘어지지 않으시길 바라는 마음이 더 크지만 길 모퉁이에서 무엇이 튀어나올 지 알 수 없는 게 우리네 삶이니까요.

 

  "한 사람에게 가장 큰 자산은 그 사람이 넘어진 횟수의 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