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월)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7.3℃
  • 비 또는 눈서울 3.0℃
  • 대전 1.9℃
  • 대구 1.5℃
  • 울산 5.0℃
  • 흐림광주 5.4℃
  • 부산 7.9℃
  • 흐림고창 5.8℃
  • 흐림제주 13.9℃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초등 국어] 그림책을 통해 질문하고 생각 나누기

지속적으로 한 권 깊이 읽기를 실천하면서 느낀 것은 아이들이 책 읽기를 싫어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이야기를 무척 좋아한다. 함께 읽어가면서 이야기에 빠져들고, 꼼꼼히 읽으면서 인물의 마음을 읽게 되고, 깊이 읽으면서 공감하고 상처를 보듬을 줄 알게 된다.

 

책이 책을 부른다

두꺼운 책을 읽고 난 후, 6학년 아이가 ‘마치 이야기가 파도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한 문장 한 문장 곱씹으며 읽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기승전결의 휘몰아치는 인물의 삶에 빠져들게 된다고 한다. 그러면서 책을 통해 또 다른 세상을 만나보고 싶다고도 한다. 책이 책을 부른다. 재미있는 책은 독서에 관심을 끌게 하는 시작이다. 여기에 의미가 가미되면 금상첨화다.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힘든 점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고민이 무엇인지, 왜 자기 삶에 질문하며 살아야 하는지를 경험한다면 ‘지금’ 더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다.

 

본 수업은 <스갱 아저씨의 염소>라는 그림책으로 상상하고, 질문하고, 토론하는 가운데 선택의 이유와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 우리는 늘 선택의 순간을 마주하게 되고 갈등한다. 주변 사람들의 조언이 선택에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결국 자신의 가치가 선택 기준이 된다. 그리고 그것이 자기 삶의 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학생들은 숙제하는 것, 지각하지 않는 것만이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공부하지 않는 것, 게임 하는 것도 선택임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순간순간 자신의 선택에 대한 이유를 스스로에게 묻고, 책임에 대해 생각해 보았으면 했다. 본 이야기 수업을 통해 선택의 이유가 사람마다 다 다르다는 것과 선택하지 않는 삶이란 없다는 것을 서로 질문하고 대화하는 가운데 깨달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