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대한민국은 일제 강점기에 나라 잃은 슬픔으로 고통과 방황 속에서 절망적인 삶을 살았다. 그 와중에도 3.1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수많은 애국지사들은 비폭력운동에 앞장섰다. 이는 후에 영국의 지배를 받던 암울한 시대에 인도의 독립을 위해 비폭력운동에 헌신하는 수많은 애국지사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이는 세계사가 주지하는 바이다.

 

양국 국민들의 사상적 배경과 인류를 위한 평화와 사랑의 정신은 소위 비폭력평화주의로 전 세계에 역사적인 큰 족적을 남겼다. 이에는 지도자의 헌신과 봉사, 희생이 있었지만 기꺼이 자신을 내어놓고 대의를 향해 순결하게 저항한 평화를 사랑하는 수많은 민중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용기와 열정, 애국심을 조국의 독립과 평화를 위해 기꺼이 헌정했던 것이다.

 

인도를 대표하는 사상가이자 비폭력 운동을 이끈 정치인 간디는 비노바 바베를 가리켜 ‘인도가 독립하는 날, 인도의 국기를 맨 처음으로 계양할 사람’이라고 칭송했다. 비노바는 사회개혁가이자 뛰어난 영성가로 권력의 바깥에서 이타적인 활동과 인격적인 삶으로 모든 인도인의 마음을 흔들었던 인물이다. 독립운동으로 여러 차례 영어(囹圄)의 몸이 되기도 하였다.

 

그는 "모든 사람은 베풀 수 있는 무언인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하곤 했다. 땅, 지식, 재산, 육체적 힘, 사랑과 애정 등등이 바로 그것임을 역설하였다. 그래서 베풀고 베풀어야 한다고 그는 가르쳤다. 이는 어려서부터 가정에서 어머니의 가르침을 받고 자란 탓이었다. 그는 10살이란 어린 나이에 평생을 독신으로 지내면서 인류를 위해 헌신하기로 서약했다.

 

비노바는 폭력 없는 사랑과 감동만으로 세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깨닫고, 20년이 넘는 긴 세월동안 인도 전역을 걸어 다니며 지주들을 만나 가난한 이웃들에게 땅을 내어주도록 하는 토지헌납운동을 벌였다. 그가 8천 킬로미터가 넘는 거리를 걷고 또 걸으면서 ‘평화의 행진’을 함으로써 지주들로부터 기부 받은 땅은 광활한 인도 국토의 한 개의 주(州) 넓이에 해당할 정도였다. 이 일로 가난과 숱한 분쟁으로 피폐해져 있는 인도를 하나로 묶어주는 소리 없는 혁명이 되었다.

 

동양 사회에서 중국의 맹자 어머니, 조선의 한석봉 어머니, 인도의 비노바 어머니는 공통된 위대한 자녀교육의 모델이었다. 그중 비노바의 어머니는 “우리는 먼저 베풀고 나중에 먹어야 하는 법이다”라고 가르쳤고 건장한 거지에게 적선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아들에게 “아들아, 우리가 무엇인데 누가 받을 사람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인가를 판단한단 말이냐. 내 집 문전에 찾아오는 사람이면 그가 누구든지 자신처럼 받들고 우리 힘닿는 대로 베푸는 거란다. 내가 어떻게 다른 사람을 판단할 수 있겠느냐”라고 교육했다.

 

나는 지금 가지고 있는 것으로 무엇을 베풀 수 있을까? 생각해 보면 꽤 많다. 왜냐면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은 서로 얽혀 있어서 무슨 일이든지 서로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신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타인에게 이타적인 행동을 얼마든지 베풀 수 있다. 나눔과 베풂은 이제 적선이나 기부가 아닌 우리 삶의 의무이자 사랑의 실천이다. 자기 사랑으로부터 시작하는 작은 실천이 타인에 대한 사랑으로 확대될 수 있으며 자식 사랑과 이웃 사랑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 실천할 수 있다.

 

인류가 서로 협력하여 공존함으로써 적자생존을 이루고 진화에 성공했듯이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는 경쟁이 아닌 협동과 나눔, 베풂이 있음으로써 존재하게 된다. 오직 나와 집단의 이득만을 생각하는 암담한 현실에서 우리가 행할 수 있는 교육은 타인에게 관심을 가지고 더불어 살아가면서 누구나 가지고 있는 베풀 것을 서로서로 나누고 사랑하는 것이다. 나누고 베푸는 삶을 강조하는 교육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교육사상을 실천하는 자랑스러운 우리 민족의 유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