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8.0℃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2℃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전체기사 보기

‘정’과 ‘친절’의 통합 생활교육의 필요성

흔히들 한국인은 ‘정(情)’이 남다른 민족으로 알려져 있다. 곧 ‘정‘은 한민족 고유의 상징처럼 간주된다. 하지만 다른 언어로는 ’정‘을 적절하게 설명하기 어렵다.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정’문화는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다. 한국을 찾는 외국인 중에는 한국의 ‘정’에 감동한 나머지 한국과 평생 인연을 맺고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우리는 스스로 ‘정’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지나쳐 혹시나 외국의 ‘친절’문화에 대해서 간과하거나 우물 안의 개구리 격으로 편협한 문화적 우월감을 견지하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볼 일이다. 필자의 경험을 예로 들어 보겠다. 언젠가 미국의 친척 집을 방문하기 위해 멀리 시애틀(Seattle)을 찾았다. 아무리 넓은 미주대륙이라 해도 곳곳마다 사람 사는 흔적이 드러나고 어디를 가든 그곳이 관광명소든 생활거주지든 현지인들이 외국인을 대하는 일상의 모습에서 분명히 우리와는 다른 선진국다운 여유와 배려심을 느꼈고 특히 친절한 행동은 감동적이었다. 미국의 소도시 숙박지 인근 대형 마트에 들렸을 때였다. 세계화의 흐름에 따라 마트 시설은 크게 생소한 느낌은 없었다. 하지만 세밀히 들여다보면 디테일한 차이를 느끼게 할 정도로 상품의 배치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