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2.3℃
  • 흐림서울 10.5℃
  • 흐림대전 10.9℃
  • 구름조금대구 9.4℃
  • 맑음울산 12.8℃
  • 박무광주 10.8℃
  • 맑음부산 12.7℃
  • 구름많음고창 11.8℃
  • 흐림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2℃
  • 흐림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자연과 함께 뛰노는 아이들이 있어 행복하다

매일 아침 맞이로 아이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인사를 나눈다. 아침인사를 나누다보면 기분이 언짢아서 시무룩해져있는 아이도 있고 매우 명랑하고 활기차게 인사를 하는 아이도 있다. 하이파이브를 통해 그날 아이들의 기분을 알 수 있어 참 좋다.

 

하루종일 아이들과 생활하다보면 내 나이를 잊을 때가 많다. 마침 교정에 아이들과 함께 놀기 좋은 곳이 있다. 바로 연못과 학교 숲이다. 각박한 도시생활에 그나마 학교에 작은 숲이 있다는 게 큰 위안이 된다. 한창 자연과 더불어 마음껏 뛰어 놀아야 할 아이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하고 귀한 존재가 아닌가 싶다.

 

금붕어들이 뛰놀고 물 방게와 우렁이들이 여기저기서 움직일 때마다 아이들은 탄성을 지른다.
“선생님, 저기보세요.”


아이들이 가리키는 쪽을 보니 제법 큰 물고기 여러 마리가 잽싸게 움직이고 있다. 자그마한 금붕어만 보다가 제법 크고 색깔도 다른 신기한 녀석들을 처음 보니 깜짝 놀랄 만도 하다. 물풀들 밑을 잘 관찰해보면 다양한 종류의 작은 생물들도 살고 있다.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곳이 왜 연못인지 알 것도 같다.


연못 관찰이 좀 심심하다 싶으면 잔뜩 자신들의 영역을 차지하고 있는 이름 모를 들풀들과 클로버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옮기면 된다. 


“선생님, 이 꽃 이름이 뭐예요? 저 나무는 참 신기해요.”
아이들의 계속되는 질문에 따발총처럼 즉시 답을 하다보면 내가 시골에서 태어나서 오랫동안 살아온 게 참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릴 적 들로 산으로 들짐승처럼 뛰놀다보니 식물박사라고 할 정도로 웬만한 식물의 이름은 다 알고 있다. 최근에는 휴대폰에 앱을 설치하면 꽃 이름을 다 알 수 있다니 세상이 너무 많이 편리해졌다.

 

클로버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풀밭에서 네 잎 클로버 먼저 찾기 게임을 하면 참 재미있다. 먼저 찾은 순서대로 급식 먹기 경쟁을 붙이면 신기하게도 네 잎 클로버를 금방 찾아온다. 아이들도 신기한지 네 잎 클로버를 마치 보물이라도 찾은 것처럼 책갈피에 고이 간직한다.

 

어디서 날라 온지도 모를 벌들과 나비 같은 녀석들이 이 곳 저 곳의 꽃과 나무에 앉아 그들만의 향연을 펼친다. 이 녀석들은 아이들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하다. 가끔씩은 교실까지 날아와 한바탕 소동을 일으키기도 한다. 야단법석을 떠는 아이들의 모습에 잠시 수업을 중단해야 하는 돌발 상황이 오기도 한다. 특히 꿀을 찾다가 번지수를 잘 못 찾아온 꿀벌들이 교실에 불청객으로 들어올 때가 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재미있고 신기한지 여기저기서 탄성을 지른다. 이 상황에서 수업을 하기란 힘들다. 


5교시가 있는 날에는 어김없이 자연관찰이란 명목으로 교육과정을 재구성하여 학교 숲으로 향한다. 물론 저학년이라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얘들아, 저기 거미줄에 거미 좀 봐.”
한 녀석이 신기한 보물을 발견하기라도 한 듯 왕거미를 보면서 호들갑을 떤다. 다른 녀석들도 어느새 한 무리가 되어 거미를 관찰한다. 역시 자연은 아이들에게 위대한 교과서다.


오늘도 학교 숲에서 자연과 호흡하며 꿈을 가꾸고 키우는 아이들이 있기에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