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4 (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19.2℃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7.3℃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7.7℃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6.9℃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학생들이 학교생활 중 가장 힘들어 했던 부분은 교실의 냉 ·난방 부재였다. 지금은 모든 학교에서 냉 ·난방 장치가 잘 되어 있어 불편함은 거의 해소되었다. 학생들은 물론 교사와 학부모의 만족도도 높다. 다만 전기요금 부담으로 원하는 만큼 가동하지 못하는 것은 추가로 교육용 전기요금 인하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

 

그런데 아직도 냉 ·난방에서 사각지대가 남아 있다. 바로 학교의 화장실이다. 그나마 난방은 수도관의 동파 예방을 위해 어느 정도 가동이 되어 큰 불편이 없지만 문제는 냉방이다. 화장실의 냉방장치는 대부분의 학교에서 설치되지 않았다. 따라서 한 여름에 학생들이 화장실을 이용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호소한다.

 

화장실의 냉방장치 설치가 부족한 것은 예산 문제도 있겠지만 관심의 사각 지대에 있기 때문일 것이다.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교실 등의 냉방장치 설치에 비해 예산이 상대적으로 덜 들어도 설치가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가정의 화장실에 비해 학교의 화장실에 실망을 하고 화장실의 냉방 이야기를 하는 학생들이 있는 편이다.

 

학교의 낙후된 시설 공사에는 비교적 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 서울시나 서울시 교육청에서도 긴급한 상황이 감지되면 예산을 내려주고 있다. 향후에는 화장실의 냉방장치 문제도 해결하기 위한 의지를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어쨌든 학생들이 학교에 와서 편안하게 공부하고 돌아갈 수 있는 여건 조성을 해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시대 변화를 따라 잡을 수 있는 다양한 학교의 여건개선에서 화장실 개선도 우선시 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위생문제와 쾌적함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예산확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교육당국의 노력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