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흐림동두천 9.5℃
  • 맑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7.3℃
  • 구름조금강화 12.8℃
  • 흐림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해마다 이맘 때 쯤이면 꼭 해야 할 게 있다. 그것은 왜 해야 하는 지 정말 꼭 필요한지 의문을 제기하게 되는 교원평가이다. 현장교원들은 나이스 교원능력개발평가에 학생, 학부모, 동료교사들이 볼 수 있도록 교육활동 소개 자료를 등록해야한다. 또한 동료평가 공개수업도 해야 한다.


오랫동안 교직에 있으면서 과연 교사들이 평가의 대상이 되어야하는지 의심스럽고 불쾌하기까지 하다. 단위학교 교사들을 평가하면서 교육의 수장이라고 하는 교육감에 대한 평가는 없다. 너무 아이러니하다. 이게 바로 힘의 논리인가?

 

우리가 다른 사람을 평가할 때는 일정한 기준과 타당한 근거 그리고 평가의 공정성이 확보되어야 한다. 학부모들의 교원평가에 대한 서술식 문항을 보면 그것을 금방 알 수 있다. 큰 틀에서 보지 않고 단순한 불평불만도 많고 지극히 주관적인 내용이 많다.

 

게다가 교사들은 동료교원에 대한 평가에 대해 허탈한 심정으로 대부분 최상의 점수를 주는 경향이 많다. 또한 아직 정확한 판단능력이 부족한 학생들이 평가를 공정하게 할 리 없다. 한마디로 현행 교원평가는 평가의 타당도와 신뢰도가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무의미한 평가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누구나 평가를 받는다는 것은 그리 유쾌한 일이 아니다. 좀 더 나은 교육을 실시하고 공교육의 신뢰도를 제고하려는 차원에서 교원평가를 실시한다면 동의한다. 그러나 현행 교원평가는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렇게 무의미한 평가를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왜 실시하는지 이것 또한 교육력 낭비라는 생각이 든다.

 

 현장교사들 상당수가 동의하지 않는 교원평가라면 당장 폐지하는 게 맞다. 학창시절 교육학을 배울 때 교사가 교육의 주체라고 배웠다. 그러나 작금의 현실은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다. 교육의 주체인 교사들이 너무나 많이 학생과 학부모들의 눈치를 보느라 소신있는 교육활동을 펼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심심치 않게 일어나는 교권침해는 그 정도가 도를 넘고 있다.

 

우리 교육이 정말로 올바로 자리메김하려면 하루빨리 교육의 주체는 교사가 되어야 한다. 더 이상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지 말고 교육감들은 꼭 필요한 교권확립에 힘을 써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