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6.3℃
  • 황사대구 18.7℃
  • 맑음울산 20.4℃
  • 황사광주 19.2℃
  • 황사부산 20.2℃
  • 맑음고창 17.1℃
  • 황사제주 20.5℃
  • 맑음강화 16.1℃
  • 흐림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9.0℃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모처럼 직원여행으로 어느 곳을 갈까? 고민 끝에 결정한 곳이 바로 이천이다. 서른 명도 채 되지 않는 소규모 학교의 직원들이 꽃단장을 하고청정한 맑은 공기와 대자연의 아름다움에 마음조차 평화롭다.

 

여기저기서 “우와.”하고 탄성을 지르며 꽃과 나무들을 배경삼아 사진 촬영에 바쁘다. 저녁식사로 나온 양고기 맛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입안에 들어가면 사르르 녹는 게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을 먹는 느낌이다. 혼자만의 맛에 취해 좀 게걸스럽게 양고기 살을 뜯어대는 내가 신기했던지 한참동안 처다보는 주변의 시선이 부담스럽다. 

 

바리톤 김동규씨와 룰라장의 디너콘서트까지 열려 제대로 된 호강을 누린다. 텔레비전에서만 보았던 김동규 씨를 실제로 보니 더욱 멋지다. 직원들과 함께 어우러져 신나는 레크레이션과 맥주파티까지 완벽한 밤이었다.

 

이천 시립 월전 미술관에서 한국화의 대가 장우성 선생님의 작품을 본 것은 크나큰 행운이다. 이천 시립월전미술관은 마지막 수요일이 있는 주 토요일이 문화가 있는 날로 입장료가 무료란다. DIY 장명루 팔찌 만들기 체험까지 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점심으로 먹은 이천쌀밥은 푸짐한 한상 차림이 보는 것만으로도 배부르고 행복하다. 제일 먼저 나온 것은 천연 새싹 삼, 어찌나 싱싱하고 상큼하다. 귀한 삼을 통째로 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새싹삼은 뿌리와 잎, 줄기 하나도 버릴 것이 없이 다 먹을 수 있는 삼이다. 꿀에 콕콕 찍어서 잘근잘근 씹어 먹는 느낌은 향도 좋지만 건강해질 것이라는 일종의 플라시보 효과까지 더해지니 힘이 절로난다.

 

1박 2일로 떠난 직원 여행은 몸과 마음의 힐링코스로 탁월한 선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