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8.0℃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4.9℃
  • 박무울산 23.8℃
  • 광주 20.8℃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7.2℃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책

전국 시도교육청 고졸채용 비율 2%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

서울이 가장 높고 대구가 가장 낮아
올해 3개 교육청은 한명도 채용안해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지난 1월 정부가 청년들의 성장경로 다양화를 위한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정작 고졸 취업을 책임져야 할 일선 교육청이 오히려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박찬대(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교육부와 전국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시도교육청별 고졸 채용 현황’ 및 ‘최근 5년간 인사채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전국 시·도 교육청의 고졸채용 비율은 평균 2%대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5년도 2%, 2016년도 2.2%, 2017년도 2.8%, 2018년도 3.2%, 2019년도 2%로 해가 거듭할수록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그 폭이 미미해 실효성을 거두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5년 간 각 시·도 교육청의 평균 고졸 채용율은 서울 3.9%, 경기 2.9%, 인천 1.8%, 강원 2.4%, 충북 1.3%, 충남 1.6%, 대전 1.9%, 세종 0.9%, 경북 2.9% 경남 1.6%, 부산 1.1%, 울산 1.9%, 대구 0.6%, 전북 2.9%, 전남 3.4%, 광주 1.5%, 제주 3.6%로 서울이 가장 높고 대구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올해 대전, 세종, 울산 교육청은 단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찬대 의원은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 중 하나인 공공기관 고졸채용은 학력에 상관없이 누구나 사회적으로 자립, 성공할 수 있다는 인식 확산을 만들어낼 중요한 열쇠”라며 “청년들이 대학 중심의 학력 중시라는 사회적 풍조를 벗어나 다양한 성장경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고졸취업이 더욱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졸 취업을 책임지는 일선 교육청이 보다 적극적으로 고졸 채용에 앞장설 수 있도록 관계부처의 다양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