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8.0℃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4.9℃
  • 박무울산 23.8℃
  • 광주 20.8℃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7.2℃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책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21%에 불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표

유치원이 6.4%로 가장 낮아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최근 화재 우려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은 2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해영(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30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7월 기준 ‘교육청별 학교별 스프링클러 배치 현황’에 따르면 전국 유치원(국공립) 및 초·중·고등학교 총 1만6802개교 중 단 3642(21.7%) 학교만이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별로 보면 유치원은 4798개교 중 309개교(6.4%)로 가장 낮은 설치율을 보였고 초등학교는 6268개교 가운데 1465개교(23.4%)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었다. 중학교의 경우 3227개교 중 800개교(24.8%), 특수학교는 170개교 중 68개교(40%)만이 설치돼 있고 그나마 고등학교가 2339개교 중 1000개교(42.8%)로 가장 높은 설치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1554개교 중 493개교(31.7%)가 설치돼 있었다. 가장 많은 학교가 있는 경기도는 3598개교 중 1028개교(28.6%)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었고 대부분의 지역들이 10~20%대의 낮은 설치율을 보였다.
 

지난해 학교와 어린이집에 반드시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설치하도록 하는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이 국회에 발의됐지만 아직 계류 중에 있는 상황이다.
 

김해영 의원은 “화재 시 여전히 유치원 및 초중고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며 “조속히 국회에서 관련법의 통과와 예산 반영이 되고 더불어 학교 화재 안전시설의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