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2.4℃
  • 박무대전 21.9℃
  • 구름조금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6.0℃
  • 박무광주 24.1℃
  • 흐림부산 24.5℃
  • 맑음고창 22.4℃
  • 박무제주 24.2℃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9.8℃
  • 맑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7.2℃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책

SKY 재학생 40.7% 고소득층 자녀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표

의대 48%, 서울주요대도 36.2%
불평등 구조 완화하는 정책 펼쳐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의대에 다니는 학생의 절반(48%)과 SKY에 재학생 40.7% 가 고소득층 자녀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2~2019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의대에 다니는 학생의 48%가 가구소득이 9‧10분위(월소득인정액 1834만원‧1384만원 이상)에 해당하는 고소득층 자녀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SKY 대학의 경우에도 40.7%가 고소득층 자녀들로 집계됐다.

 

서울권 주요대학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SKY를 포함한 경희대‧서강대‧성균관대‧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에 입학한 9‧10분위 학생은 전체의 36.2%를 차지했다. 국내 의대에 진학한 고소득층 자녀는 극빈층인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자녀보다 약 15배 많았고 SKY의 경우에도 약 8배, 서울 주요대학은 약 7.3배 많았다.

 

반면 국립대의 경우 저소득층 가구(기초‧차상위‧1~3분위)의 자녀가 고소득층 자녀보다 많았다. 저소득층 가구는 40.7%에 달했지만 고소득층 가구는 25.2%로 서울 주요대와 의대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또 고소득층은 9‧10분위 중에서도 10분위 학생들이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SKY의 경우 10분위가 9분위의 2.7배, 의대의 경우 2.9배, 서울 주요대는 2.3배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해영 의원은 “9‧10분위 학생에게는 국가장학금을 지급하지 않기 때문에 일부 고소득층 자녀는 장학금을 신청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며 “이를 감안하면 소위 말하는 서울 주요대와 의대에서 고소득층 자녀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득격차가 교육기회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고리가 확인된 만큼 이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기회균형 선발 기준 확대, 저소득 학생의 교육비와 장학금 지원, 취약계층 교육급여 확대 등 희망사다리 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