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17.4℃
  • 박무대전 17.1℃
  • 맑음대구 20.4℃
  • 구름조금울산 21.8℃
  • 박무광주 20.4℃
  • 박무부산 23.2℃
  • 맑음고창 16.5℃
  • 박무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17.3℃
  • 흐림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19.7℃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이 영화는 생생한 실화를 바탕으로 했기에 그 감명이 더욱 컸다.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이명준 대위가 이끄는 유격대와 학도병들을 태운 문산호는 인천상륙작전의 양동작전인 장사상륙작전을 위해 장사리로 이동한다. 그들의 평균나이는 겨우 17세, 변변한 군산 훈련 한 번 받아보지 못한 학도병들이지만 조국을 지키겠다는 비장한 각오는 비범한 기운마저 감돈다.
 

6.25전쟁 당시 열악한 환경에 굴하지 않고 종이와 펜 대신 총을 잡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온 몸을 바쳐 희생하신 학도병들에게 절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이 우러러 나온다. 자의든 타의든 나이 어린 학도병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인천 상륙작전이 성공한다. 대한민국을 지킨 젊은 영웅들, 그들의 희생으로 오늘날 세계인이 부러워하는 부강한 나라가 되었다.
  
영화를 보는 동안 잠시도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 수 없을 만큼 숨을 죽이면서 보았다.  여기저기서 흐느적거리며 눈물을 글썽이는 관객을 보면서 나 자신도 화장지를 꺼내지 않을 수 없었다.  파도에 휩쓸리는 학생들의 모자를 보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 그들에게도 소중한 부모 형제가 있을텐데.............

 

대한민국의 자유와 미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학도병들께 다시 한 번 머리숙여 감사드리며 그 분들의 고귀한 나라사랑 정신을 본받아 후대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사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