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5 (수)

  • 맑음동두천 14.2℃
  • 구름많음강릉 17.9℃
  • 구름조금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4.9℃
  • 맑음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6.0℃
  • 맑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교사인 나는 틈만 나면 글을 쓰고 지인들에게 편지를 쓴다. 또한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에 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번 DMZ 평화생명동산 워크숍 중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산책하는 코스가 있었다. 주변 환경이 청정하고 어디에서 금방 뱀이라도 나올 것 같은 스산한 느낌이 든다.

 

아니나 다를까? 정말로 오랜만에 뱀을 보았다. 꿈틀꿈틀 자유롭게 기어 다니는 뱀부터 똬리를 잔뜩 틀고 금방이라도 자신을 공격하는 상대에게 덤벼들 것 같은 어마 무시한 뱀도 보았다. 참으로 신기하고 놀라웠다.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올라가는 길은 험난하다. 그래도 마음이 맞는 지인들과 함께 하니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수월하다. 한참을 걷다 보니 낯선 풍경을 보게 되었다. 느린 우체통을 발견한 것이다.


“우와, 이런 곳에 우체통이 있다니 신기하네요.”
지인들이 한 번 편지를 써보란다. 선뜻 생각나는 대상이 막내아들이다. 편지를 쓰고 우체통에 넣으니 뿌듯하다. 일 년 뒤 이 편지를 받아보고 아들이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상상을 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워크숍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와 까맣게 이 일을 잊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인가 익숙한 필체의 엽서 한 장이 아파트 우편함에 들어 있었다. 일 년 전 썼던 느린 우체통에서 보낸 엽서 아닌가!  감개무량하고 한편으로는 신기하기도 했다. 사실 편지를 쓰면서 과연 일 년 뒤 배달이 될까? 하고 반신반의했기 때문이다.


편지를 꺼내 들고 정신없이 뛰었다. 마침 아들은 아르바이트를 가고 없었다. 아들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지친 몸으로 밤늦게 들어 온 아들에게 느린 우체통에서 배달 된 한 장의 엽서를 보여주었다. 엽서를 읽는 아들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믿음직하다.

 

“아빠, 고마워요.”

아들의 입에서 나온 한마디가 큰 힘이 되고 격려가 되었다. 사실 이 말을 듣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오늘까지 부모님 말씀 잘 듣고 잘 자라준 아들이기에 더욱 행복감을 컸다.

 

고3아들을 둔 덕분에 3년간 아침 등교와 야간 자율학습을 마치는 밤 10시에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기사 역할을 했다. 차량이 막혀 힘도 들었지만 오고 가면서 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 내 마음이 전달되었는지 자신이 원하는 학과와 대학에 거뜬히 합격했고 며칠 전에는 학부모 대상 진로진학 설명회에 대표 강사로 선발되어 진로특강도 했다. 일 년 후 배달된 느린 우체통으로 인해 진한 행복한 순간의 경험한 것은 뜻깊은 일이다.
 

요즈음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편지를 쓰는 사람들이 많이 줄었다. 대한민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97%로 세계 1위란다.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스마트폰은 우리들의 생활을 많이 편리하게 했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깊이 생각하고 하지 않고 쉽게 흥분하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배려하고 서로 존중하는 풍토가 이전보다 많이 사라진 것은 아쉬운 일이다. 느린 우체통이 가져다 준 작은 행복의 순간을 교훈삼아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편지의 소중함을 일깨워주고 일상생활에서 남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사람으로 성장하도록 일조하는 교사가 되련다.